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쓰레기더미 집에 살던 네 자매, 자원봉사자 도움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쓰레기더미 같던 집에서 생활하던 네 자매가 봉사단체의 도움으로 깨끗한 생활 환경을 찾았다.

울산 남외동 한 단독주택(50㎡)에 사는 네 자매는 지난해 9월 어머니가 생계를 위해 인근 도시로 떠나면서 방치됐다. 첫째 A(22)씨와 둘째(20)는 저녁에 돈을 벌기 위해 식당이나 호프집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셋째와 막내는 각각 고등학생, 초등학생으로 학교를 다니느라 집을 제대로 치우지 못했다. 방, 거실, 주방 등 집 곳곳에 빨래, 음식물 쓰레기 등 각종 생활 폐기물이 쌓이면서 악취가 나자 보자못한 이웃 주민이 구청에 신고했다.

중구는 울산사회복지협회 소속 5개 봉사단체와 함께 지난 18일 A씨 집을 찾았다. 4시간 30분 동안 청소하며 수거한 쓰레기는 100ℓ 마대자루 31개에 달했다.



20일 울산시 중구에 따르면 A씨는 처음엔 도움을 거부했지만 여러차례 설득한 끝에 청소를 할 수 있었다. 청소가 끝나자 자매는 밝은 표정으로 봉사단체 회원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소에 앞서 막내는 제대로 보살핌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판단에 따라 당분간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지내기로 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