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다문화가족 최대 애로 ‘외로움’… 의논 상대·여가 생활 대상 부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문화가족 구성원 3명 중 1명은 자녀 교육, 일자리, 일상생활에서 겪는 어려움 등을 함께 의논하거나 취미·여가 생활을 즐길 ‘사회적 관계망’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정부가 일부 결혼이민자·귀화자를 대상으로 실시 중인 ‘자주모임’(친목·교류) 외에도 사회적 관계망 형성에 도움을 줄 만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성가족부는 26일 이런 내용이 담긴 ‘2015 전국다문화가족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한국 생활의 어려움으로 ‘외로움’을 꼽은 비율은 31.4%(2012년)에서 33.6%, ‘자녀 양육 및 교육’ 비중은 22.0%에서 23.2%로 증가했다. ‘도움이 필요할 때 의논할 상대가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21.7%에서 29.7%로 늘었다. 다문화가족의 자녀 역시 또래 관계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04-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