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생계형 빚 대신 회생의 빛” 서울 서대문, 빚 탕감 협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후원금으로 10억 부실채권 소각…350만명 채무취약층에 ‘새 빛’

서울 서대문구가 빚 탕감(롤링 주빌리)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서대문구는 2일 구청에서 주빌리은행 공동은행과 함께 빚 탕감 협약식을 맺었다고 밝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대부업체로부터 돈을 빌려 오랫동안 갚지 못하고 있는 채무 취약계층이 350만명에 이른다. 특히 불법 추심 등으로 인해 채무자 행방불명, 주민등록 말소, 자살 등의 사회문제까지 발생하는 게 현실”이라면서 “빚 탕감 프로젝트를 통해 채무자들이 다시 일어설 기회를 만들어 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협약식을 마친 뒤 문 구청장과 유종일 주빌리은행 공동은행장, 최애영 화창토산 대표, 제윤경 주빌리은행 이사 등은 부실 채권 소각식을 진행했다. 소각식은 화창토산이 부실 채권 10억원 상당을 소각할 수 있는 후원금을 주빌리은행에 전달함에 따라 열리게 됐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단순하게 부채를 탕감하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채무 취약계층의 채무 조정과 채무자 상담 및 교육을 통해 앞으로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게 막는 것도 주요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구는 ‘빚 탕감 프로젝트’의 하나로 금융복지상담사를 양성하고 저소득 가정의 재무 구조를 개선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구 관계자는 “저소득층 가정일수록 금융과 관련된 정보를 얻기가 더 어렵다”면서 “금융복지상담사를 40명 양성해 이들이 쉽게 금융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프로그램은 먼저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이 생계형 빚으로 고통받는 저소득 구민을 발굴한다. 찾아낸 구민이 동주민센터에 배치된 상담사에게 1차 상담을 받도록 한 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신용회복위원회, 대한법률구조공단 등 전문상담기관에 연계해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문 구청장은 “빚 탕감 프로젝트를 통해 신용을 회복한 주민들에겐 적절한 일자리를 마련하는 사업도 준비하고 있다”면서 “빚이 많다고 숨지 말고 나오셔서 함께 해결 방안을 찾아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6-05-0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