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56억 쏟아 넣은 축제성 사업, 무더기 ‘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안양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2021년 첫 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8일 사업시행인가 고시. 사업재개 3년 만에


1723가구 3700여명이 거주하고 있는 냉천지구 전경. 안양시 제공

경기도 안양시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지구 지정 15년만에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시는 28일 ‘안양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고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1년 착공, 공동주택 18개동 2329가구를 2023년까지 건립한다. 이 중 188가구는 주거안정을 위한 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 2004년 주거환경개선지구로 지정된 냉천지구는 시행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성이 낮다는 등의 이유로 2013년 사업을 포기했다. 시는 토지주택공사(LH)와 수차례 사업재개 문제를 논의했으나 진전이 없자 2016년 경기도시공사를 새 시행사로 선정했다.

총 면적 11만 8461㎡의 냉천지구에는 노후된 단독가구와 다세대 주택, 상가건물 등이 빼곡하게 들어서 있다. 사업시행계획인가 고시를 기점으로 감정평가와 토지소유자 분양신청 등의 관리처분계획인가를 거쳐 내년 이주를 시작한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동대문엔 테마 관광코스가 몇 개? 6개!

제기동성당·홍릉 숲 등 명소 포함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 출발

강서구청 와서 놀라지 마세요, AI로봇이 안내해요

청사 홍보·안내하는 ‘새로미’ 도입 열 감지 카메라로 방역 업무까지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