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에서는 ‘반려봇’이 효자네요

홀몸 노인 225명에 스마트 인형 보급

지자체 너도나도 ‘살찐 고양이법

공공기관장 고액 연봉 논란에 조례 추진

강북서 ‘김천 포도’ 직구하세요

자매결연 김천 특산물 저렴하게 판매

송파에 첫 공립 책박물관… 인문학적 소양을 키운다

[현장 행정] 책 박물관 찾은 박성수 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서 토크 콘서트서 남다른 책 사랑 보여
“책장 넘길 때 손맛·냄새가 독서의 매력
생각 위한 독서는 대체 불가능한 경험”


장서 1만권·유물 8900점 등 자료 보유
아이 체험공간·보이는 수장고 등 볼거리

박성수(왼쪽) 송파구청장이 지난 23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송파 책박물관’에 전시된 활판 인쇄기를 둘러보고 있다.
송파구 제공

“지난 3월 신천동에 서울시의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가 들어선 데 이어 책박물관이 문 열게 됐습니다. 주민들이 언제든지 집 근처에서 인문학적 소양을 키울 수 있는 터전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지난 23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책박물관 개관식 기념 토크콘서트에서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송파구가 인문학도시로 거듭나는 게 목표”라면서 이같이 말하자 객석에 앉아 있던 박물관 관계자와 주민 등 참석자 200여명은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

카피라이터 정철 작가와 함께 독서를 주제로 진행한 토크콘서트에서 박 구청장은 유별난 책사랑을 거듭 드러냈다.

박 구청장이 “독서는 냄새도 맡고, 책장을 넘기는 손맛도 느끼는 등 단순히 활자를 읽어 내는 행위 그 이상의 즐거움”이라고 말하자 정 작가도 “외우기 위해서 활자를 흡입하는 게 아닌 생각을 하기 위한 독서는 대체 불가능한 경험”이라고 답했다.

전국 최초로 책을 주제로 한 공립박물관인 송파책박물관은 국립춘천박물관 등을 설계한 공순구 홍익대 건축학부 교수가 자문을 맡아 책장에 꽂힌 책들을 건물로 형상화했다. 약 275억원이 투입된 책박물관은 지하 1층~지상 2층, 연면적 6211㎡(약 1815평)에 약 1만권의 장서와 유물 8900여점, 시청각자료 3000여점이 있다.

1층에는 아이들이 독서 관련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체험 전시공간 ‘북키움’이 자리잡았다. 첫 전시는 3~5세 미취학아동 대상으로 백설공주, 헨젤과 그레텔, 잭과 콩나무 등 7개 동화 속 세상으로 꾸민 ‘나는 동화 마을에 살아요’가 준비됐다.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키즈스튜디오’도 있다.

2층으로 올라가는 중앙계단은 자유롭게 비치된 책을 읽거나, 강연이 이뤄지는 복합문화공간 ‘어울림홀’로 꾸며졌다. 2층에는 디지털 콘텐츠가 있는 ‘미디어라이브러리’와 ‘야외정원’ 등이 조성됐다. ‘책과 독서 문화’라는 주제로 조선시대에서부터 근현대사 속 책과 관련된 유물들이 전시된 상설전시실도 마련됐다.

김훈, 윤후명, 황인숙 등 작가 8명의 소품이 전시된 ‘작가의 방’, 책을 제본해 만들어 볼 수 있는 ‘북 스튜디오’ 등 체험 공간도 들어섰다. 지하 1층에는 국조보감, 1950년대에 발행된 점자성경책, 목가구 등의 소장품이 박물관에서 어떻게 관리·보존되고 있는지 볼 수 있는 ‘보이는 수장고’가 볼거리를 더했다. 매달 첫 번째 수요일에는 작가, 출판기획자의 ‘책문화 강연’도 있다.

박 구청장은 “책은 교육적인 측면에서도 중요하지만, 과거와 현재, 사람과 사람을 연결시키는 가장 중요한 매개체”라면서 “소통이 중요한 시대에 단순히 고리타분한 박물관이 아니라 세대 간, 가족 간, 지역공동체 간 연결의 장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구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5-0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표팀 ‘테이프 유니폼’에 ‘매직펜 수영모자

백승호 등 오픈워터 첫 출전 무산될 뻔‘KOR’ 약자 8cm 높이 이상 표시 안 지켜연맹-후원사 계약 늦어 시중 제품 급히 공수연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용산의 길, 역사가 새겨진다

성장현 서울 용산 구청장

경기 시장상권진흥원 9월 개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