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한국 비보이·비걸 4총사 브레이킹 스포츠영역서 첫 세계선수권대회 출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난징서 세계 댄스 스포츠 연맹 주최 ‘2019 WDSF 월드 브레이킹 챔피언쉽스’

2019년 난징 세계브레이킹대회 포스터.

대한브레이킹연맹은 오는 23일 중국 난징에서 세계 댄스 스포츠 연맹이 주최하는 첫 비보이 세계선수권대회 ‘2019 WDSF 월드 브레이킹 챔피언쉽스’가 개최된다고 20일 밝혔다. WDSF는 세계댄스스포츠연맹(World Dance Sport Federation)의 약자다.

지난 2월 파리올림픽조직위원회가 2024년 파리올림픽에 브레이크 댄스를 정식종목으로 제안한 뒤 4개월 만에 스포츠 영역에서 처음 대회를 마련했다. 통칭 미국에서는 ‘브레이킹’이라 부른다.

본 대회는 토너먼트 1대1 방식으로 한국과 미국·중국·일본·프랑스·독일 등 20여 개국에서 각국을 대표하는 비보이·비걸들이 155명가량 출전한다.

이번 난징대회에서 승패를 가려 공식 세계 랭킹이 정해진다. 이에 따라 전 세계 브레이킹 마니아와 비보이·비걸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대한브레이킹경기연맹(KBF)은 순위권 진입에 유력한 4명의 비보이·비걸을 선발해 본 대회에 출전시킬 예정이다. KBF는 지난 3월 출범해 김만수 전 부천시장이 초대 회장, 김헌준 진조크루대표가 부회장으로 다가올 프랑스 올림픽 금메달 획득을 목표로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난징대회는 첫 세계 선수권 대회로 참가자와 심사위원들의 관심이 쏠려 있다. 한국에서는 세계그랜드슬램을 달성한 비보이팀 진조크루 김헌준 단장이 초대 심사위원으로 추대돼 한국 브레이킹의 상징적인 존재로 여겨진다.

김헌준 단장은 “한국을 대표해 첫 세계 선수권 대회 심사위원이라는 영광스러운 자리에 초청받아 기쁘다”며, ”그동안 세계 여러 메이저대회의 심사를 봤지만 스포츠 영역에서 새로운 심사 시스템을 통해 어떤 경기 결과가 나올지 난징대회가 매우 주목된다”고 전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