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강동, 고덕그라시움 입주 대란 막았다

마라톤 회의로 조합-시공사 갈등 봉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 첫 품질관리단 도입… 분쟁 예방

노후 저층 아파트 단지였던 서울 강동구 고덕주공2단지가 친환경 주거 단지 고덕그라시움으로 새 단장해 30일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강동구는 최근 고덕그라시움의 준공 인가 절차를 밟으면서 4932가구, 1만 4000여명의 입주 대란 위기를 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구는 입주 예정자들이 사전 방문 점검 때 제기한 민원에 대해 준공 전 하자 보수가 신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행정지도에 나서 입주 예정자들과 시공사 간의 갈등을 수습했다. 특히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입주예정자협의회(가칭)의 하자 보수 요구에 대해 주말 동안 15시간의 마라톤 회의를 이끌며 조합과 시공사 컨소시엄 간 협의를 이뤄 냈다. 이에 따라 고덕2단지 재건축조합과 고덕그라시움 시공 3개사는 커뮤니티 공간과 공용 공간을 개선하고 아파트 53개동 각 가구의 실내 하자도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구 관계자는 “입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게 시공사, 조합이 협의한 사항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는 서울시 최초로 도입하는 품질관리단 제도를 위해 건축시공, 구조, 토목, 조경, 전기, 기계, 소방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를 선정해 위원을 꾸린다. 분쟁을 미리 예방하기 위해 위원들이 현장 점검할 때 해당 아파트 입주 예정자도 동행하도록 해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3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