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주차난 해소하고 예산 아끼고… 두 토끼 잡은 성북 공유주차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로(오른쪽) 서울 성북구청장이 지난 20일 김현중 광천교회 목사와 교회 부설주차장 공유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가 공유를 통해 지역 주차난도 해결하고, 예산도 절약해 주목받고 있다. 성북구는 “기존 공영주차장 입체화·유휴공간 주차장 조성·부설주차장 공유, 3가지 방법을 통해 주차난 해소에 주력하고 있는데, 빠듯한 구 살림을 감안하면 부설주차장 공유가 주차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24일 밝혔다.

부설주차장 공유는 이용자는 물론 주차 공간을 제공하는 건물주, 둘을 연결하는 자치구 모두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구는 주차 공간 부족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신속하게 해소할 수 있고, 이용자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안정적으로 주차할 수 있다. 건물주는 주차장 환경개선과 관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구는 올 한 해 동아에코빌아파트 30면, 경동고등학교 20면, 성일교회 15면, 베이비수 스튜디오 8면, 맑은샘 광천교회 13면 등 120여면의 주차 공간을 확보했다. 구 관계자는 “관내 사유지를 매입해 주차장을 조성하면 면당 평균 1억 5000만원에서 2억원의 예산이 든다”며 “이를 토대로 본다면 180억~240억원의 예산을 절약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공유 가능한 부설주차장을 찾는 덴 주민들이 앞장섰다. 지역 학교·종교시설·공동주택 등 주차공간을 함께 쓸 수 있는 곳을 찾아 구에 알렸고, 담당 공무원은 곧장 해당 현장에 나가 소유주를 설득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더불어 사는 공유의 가치가 고질적인 주차 문제 해결에도 빛을 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11-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