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시급한 과제, 국민 집단 지성으로 해결해요

행안부 ‘도전, 한국’ 공모 프로젝트

영광굴비의 몸부림 “가짜 막아야 산다”

중국산 참조기 둔갑에 소비자 불신

제주 함덕고 음악과 학생 해외 국립음대 길 열렸다

獨 데트몰트·러 글린카와 교류협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함덕고 음악과 학생들이 독일, 러시아 등 해외 유명 음악대에 진학할 길이 열렸다.

제주도교육청은 독일 최초의 국립음대인 데트몰트국립음대와 전문 음악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교류협약을 체결한다고 4일 밝혔다. 또 러시아 3대 콘서버토리인 글린카국립음악원과도 교육교류협약 체결을 성사시켰다. 국내 교육청 중 해외 음악고등교육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곳은 제주가 유일하다.

협약으로 함덕고는 음악과에 데트몰트예비음대반을 개설하고, 매년 교수진이 방학 기간을 이용해 2주 동안 제주에 파견돼 독일어, 음악이론, 실기를 집중 지도한다.

데트몰트국립음대는 새로운 입시전형 계획이나 정보를 함덕고에 우선 제공하고, 독일 교수진이 선정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독일어 어학 점검 및 테스트를 한다. 협약 체결식은 오는 10일(현지시간) 데트몰트국립음대에서 열리며 이석문 교육감이 참석한다. 글린카국립음악원과의 교육교류협약 체결은 내년 4월 초 열릴 예정이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9-12-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 구청장

여가부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올해 폐기물 감량에 역점”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