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옛 기무사령관 ‘초호화 공관’ 56억에 민간 건설업체 낙찰

[서울신문 보도 그 후] 2019년 11월 5일자 1·2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 56억원에 낙찰된 서울 종로 청운동 옛 국군기무사령관 공관의 모습. 촛불집회 당시 계엄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해외 도피 중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이 공관의 마지막 입주자였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국군기무사령관의 권력을 상징했던 ‘초호화 공관’이 약 56억원에 낙찰됐다. 1982년 군 당국이 건물을 사들인 이후 38년 만에 다시 민간으로 되돌아갔다.

30일 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자산처분시스템(온비드)에 따르면 국유재산매각입찰공고로 올라온 서울 종로구 청운동 기무사령관 공관이 55억 9111만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한 건설업체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1982년 김철호 기아자동차 회장의 자택을 2억 6500만원에 매입한 뒤 줄곧 국군보안사령관과 기무사령관 공관으로 사용했다. 2014년 이재수 전 사령관 재임 당시 무려 7억 5000만원을 들여 리모델링도 했다.

기무사 해편 뒤 출범한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2018년 11월 기무사 유산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공관을 국방부에 반납했다. 국방부가 서울시와 통일부 등에 매입을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하면서 지난해 12월 민간 매각 절차가 진행됐다.

공관은 681㎡ 부지에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다. 특히 청와대와는 불과 700m 거리여서 과거 정부에서 기무사령관의 위세를 짐작케 한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0-01-3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