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에… ‘플라이강원’ 매각·버티기 갈림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증질환 대형병원 진료 땐 의료비 더 부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요양급여 부정수급 5년간 2.6조… 징수는 1159억 그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옛 기무사령관 ‘초호화 공관’ 56억에 민간 건설업체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보도 그 후] 2019년 11월 5일자 1·2면


약 56억원에 낙찰된 서울 종로 청운동 옛 국군기무사령관 공관의 모습. 촛불집회 당시 계엄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해외 도피 중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이 공관의 마지막 입주자였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국군기무사령관의 권력을 상징했던 ‘초호화 공관’이 약 56억원에 낙찰됐다. 1982년 군 당국이 건물을 사들인 이후 38년 만에 다시 민간으로 되돌아갔다.

30일 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자산처분시스템(온비드)에 따르면 국유재산매각입찰공고로 올라온 서울 종로구 청운동 기무사령관 공관이 55억 9111만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한 건설업체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1982년 김철호 기아자동차 회장의 자택을 2억 6500만원에 매입한 뒤 줄곧 국군보안사령관과 기무사령관 공관으로 사용했다. 2014년 이재수 전 사령관 재임 당시 무려 7억 5000만원을 들여 리모델링도 했다.

기무사 해편 뒤 출범한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2018년 11월 기무사 유산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공관을 국방부에 반납했다. 국방부가 서울시와 통일부 등에 매입을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하면서 지난해 12월 민간 매각 절차가 진행됐다.

공관은 681㎡ 부지에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다. 특히 청와대와는 불과 700m 거리여서 과거 정부에서 기무사령관의 위세를 짐작케 한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0-01-3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서울 자치구 첫 6년 연속 일자리 대상

도선동 봉제·성수동 수제화 등 맞춤 사업 기업하기 좋은 도시 위해 용적률 완화도

강남구·의회, 지역경제 살리기 ‘한마음’… 2차 추경 715억

협치 성과로 당초 492억서 223억 늘려 소상공인 임차료·지역상품권 등 투입

주거 위기 없게… 서대문 ‘징검다리주택’ 5곳 확대

임대료 없이 1년 거주·맞춤형 복지 제공

“함께 견뎌요”… 매일 청량리시장 찾는 덕열씨의 강행군

동대문, 화재 피해 상인들 장사 재개 위해 안전진단 등 행정 지원·과일 특판 행사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