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이틀째 세자리…42일만에 최고 수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독감 백신 관련 전문가 회의, 어떤 결론 낼까 눈길 쏠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정총리 드라이브 ‘의정협의체’ 구성 쉽지않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매년 이맘때 하던 ‘독도교육주간’ 코로나 탓 차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년부터 초중고 대상 4월 초 운영…개학 미뤄져 정상 운영 가능성 낮아


독도 전경. 경북도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정부의 ‘독도교육주간’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7일 독도를 관할하는 경북도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2016년부터 매년 4월(첫째주 또는 둘째주)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독도교육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응하고 학생들의 영토 주권 의식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독도교육주간이 해마다 4월에 운영되는 것은 일본이 교과서 검증 결과를 통상 3월 말~4월 초에 발표하는 것을 감안했기 때문이다. 독도교육주간에는 전국 시도교육청이나 학교별로 ▲독도가 우리 땅인 역사적 근거 알기 ▲독도 지도 읽기 ▲독도 글짓기 ▲독도 그리기 ▲독도 노래 부르기 등 다채로운 독도 교육이 이뤄진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학생들의 개학이 미뤄지면서 독도교육주간을 제때 운영하기가 어려워졌다. 게다가 독도교육주간이 코로나19 사태로 흐지부지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경북 지역 학교 관계자들은 “코로나로 개학 연기 등 학사 일정 전반에 큰 차질이 발생하는데 독도교육주간을 제대로 운영할 수 있겠느냐”고 어려움을 털어놨다.

신순식 독도재단 사무총장은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각급 학교의 독도교육주간 운영이 크게 위축될 수 있다”면서 “어느 해보다도 어렵겠지만, 학교 수업이 정상화되면 독도교육주간을 설정해 최근 일본의 검정교과서 독도영유권 주장 등과 관련한 역사 교육을 반드시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 문부성은 지난달 24일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에 ‘독도가 일본 영토이며 한국이 이를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서면 보고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04-08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비대면 직문직답… 소통은 송파처럼

[현장 행정] ‘토크 콘서트’ 직접 나선 박성수 구청장 구민 70명과 교육 문제 두고 원격 토론 드론 수업·강사 지원 질문에 직접 답해 경제·문화 등 현안도 6차례 걸쳐 대화 “함께 생각하고 비전 만드는 공론의 장”

서초 ‘반값 재산세’ 강행… 서울시, 법정 다툼 예고

구, 조세 감경 조례안 오늘 공포 9억 이하 1주택 소유자 세율 50% 인하 조은희 구청장 “주민들 고통 외면 못 해” 서정협 대행, 조 구청장 면담 요청 거부 市, 즉각 대법 제소·집행정지 신청할 듯

종로 비대면 업무 공백 그만! ‘적극행정’ 나서요

전 직원 대상으로 오늘까지 온라인 교육 불합리한 규제 개선 등 적극적 처리 주문

“중구 어르신 공로수당 10만원, 지원 끊긴 국비 다시 받아낼

서울 중구의회 의장 조영훈 복지부, 현금 지원 끊어… 예산 바닥 내년부터 식당·슈퍼서만 사용 합의 인사권 독립·의정활동비 인상 중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