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만 무급휴업·휴직해도 지원금 받는다

지급 요건 무급휴직 90일→30일로 단축 경영난에도 감원 대신 고용 유지 기업에 올 연말까지 시행… 고용부 “연장 검토” 유급휴가 훈련 지원도 5일→3일로 완화

“공항 부지는 대구 동구의 새 심장… 스마트 시티로 대변

상상하지 못했던 발전 청사진 자신 있게 꺼낸 배기철 구청장

“새 시대는 새 슬로건에”지역 브랜드 변화 열풍

상주, 반감 사던 ‘Just Sangju’ 교체 대전, 시민 중심 ‘대전이즈유’로 변경 ‘플러스 창원’ ‘人 순천’ 등 가치 반영

헐값에 분양 받은 부지를 돈 받고 야구장 임대… “해도 너무한다” 비난 여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내 송도국제캠퍼스 옆 33만 6600㎡ 매매
인하대보다 싸게 책정 … 특혜·형평성 논란

인천시는 세브란스병원을 유치하기 위해 용지 분양과정에서 연세대에 파격적인 특혜를 주기로 하는 내용을 담은 2018년 3월 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안에 매매계약하기로 한 땅은 축구장 25개 면적인 33만 6600㎡로, 연세대 송도국제캠퍼스 옆(11-1공구)에 있다. 수익용 토지 19만 8000㎡는 3.3㎡당 389만원, 교육·연구용 토지 13만 8600㎡는 3.3㎡당 123만원에 매매할 예정이다.

전체 매매 대상의 59%인 수익용 토지는 주상복합아파트나 공동주택을 지을 수도 있는 용도다. 이런 땅을 연세대는 조성원가인 389만원에 매입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상업용지 약 3만 8677㎡도 받아 개발이익이 약 1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반면 똑같이 11-1공구 땅을 매입한 인천 토박이 대학 인하대는 27만 7685㎡ 중 19%인 5만 2892㎡만 수익용 부지로 쓸 수 있도록 했다. 가격도 연세대보다 약 30% 더 비싼 3.3㎡당 500만원 이상으로 책정했고, 연세대와 달리 주상복합아파트나 공동주택도 지을 수 없다. 교육용 부지 가격도 인하대는 3.3㎡당 158만원에 매입하기로 했다. 연세대보다 22%가량 더 비싼 가격이다.

이처럼 지역대학도 받지 못하는 특혜를 누리는 연세대는 세브란스병원 개원을 더 미뤄서는 안 된다는 게 인천시 여론이다. 임동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위원장은 13일 “2006년부터 계속해서 착공을 미루는 연세대에 왜 이런 엄청난 혜택까지 주면서 끌려다녀야 하는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연세대가 헐값에 분양받은 1단계 토지 가운데 8만 5000㎡를 약속했던 병원을 짓지 않고 돈을 받고 야구장으로 빌려준 사실이 최근 드러나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0-08-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내년 서대문구정 핵심 키워드, 지역경기 회복·전략사업 완결

코로나 대응 등 5대 실천방안도 마련 “실질적인 민선 7기 공약 완성하는 해”

이성 구청장이 손수 펜 든 까닭은

구로 추석 사랑의 손편지 쓰기 캠페인 “글로나마 20년만에 부모님 직접 불러 가족들 찬찬히 떠올린 의미 있는 시간” 새달 11일까지 주민 손편지 공모전도

“비대면이라도 민주주의 가치는 퇴색되지 않죠”

강북, 4·19혁명 60주년 국민문화제

“광진 전통시장 힘내요”… 배송 지원·주차장 건립

김선갑 구청장, 추석 앞둔 자양시장 방문 애로사항 듣고 위로… 대책 마련에 총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