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철거 전면중단 초강수… 이제서야 감리 매뉴얼 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집합금지 위반 수도권 유흥주점 8곳 고발조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초등생 23%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돌봄 기준 소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성배 서울시의원 “서울시 운영시설 체계적인 이용객 집계시스템 마련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0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운영시설의 주먹구구식 관람객 측정 문제 지적

서울특별시의회 이성배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2020년도 서울시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관 기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가 운영 중인 시설물 이용객이 과다 집계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정확하고 체계적인 이용객 집계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서울시가 제출한 서울도시건축전시관과 플랫폼창동61의 이용객 수가 현실과 크게 차이가 있음을 지적하면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은 2019년 3월 개관 이후 월평균 관람객 수가 2~3만 명으로 집계되었으나, 올해 3월 이후 관람객 수가 300~700명 정도로 대폭 줄었다”라며,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휴관의 장기화가 이유라고 하지만 올해 1, 2월에도 코로나19가 유행했던 만큼 이는 집계방식 변화로 인한 차이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올해 2월까지는 CCTV 영상 분석을 통한 무인계수 시스템을 이용해 이용객 수를 측정했으나 3월 이후 온라인 예약자 및 현장접수인원 확인으로 집계방식이 바뀌게 된 후 이용객이 급감하였다”라며 “이는 그동안 서울시가 집계한 도시건축전시관 관람객 수가 동일인물 중복집계, 카페방문 등 전시관 방문객이 아닌 인원도 이용객으로 집계되었음을 의미한다”라며 전시관의 이용객 수가 과다 집계되었음을 지적했다.

추가로 이 이원은 “2019년 8월·9월·11월의 관람객 수의 경우 기존에 서울시가 제출한 자료와 이번 2020년 행정사무감사 시 제출한 관람객 수가 서로 다르다”라며 서울시가 기제출한 자료의 신빙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플랫폼창동61도 비슷한 경우로서, 서울시가 제출한 자료에는 메인계단·주차장입구·후문 쪽의 계수기와 공연티켓 판매수로 관람객 수를 측정한다고 했는데, 코로나19 유행 이후로 모든 행사와 공연이 취소되었음에도 매월 평균 관람객 수는 2만 명대를 유지했다”라며 서울시가 정확한 데이터 없이 관람객 수를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관람객 수는 일반적으로 문화전시시설의 운영평가에 가장 기초적인 자료로써 향후 재위탁, 성과급 책정 등의 기준이 되는데, 현재 서울시가 운영하는 다수의 시설에서 정확한 관람객 측정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은 큰 문제”라며, “서울시는 산하 운영시설의 정확한 관람객 측정을 위한 개선안을 조속히 마련하여 체계적인 이용객 집계시스템을 구축해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레츠고! 레고랜드,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인! 청년 일자리,

최문순 도지사가 말하는 강원도 관광산업의 미래

오세훈 만난 정순균 “압구정·은마 재건축 빨리 결정을”

강남구청장, 40년 넘은 주택 불편 호소 “서울의료원 부지 공급계획도 전면 철회”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