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아포코, 유엔 인정 국제기구로…총회 참석 옵저버 지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주도로 아시안 국가 산림 협력 국제기구
옵서버 지위 획득으로 국제 협력 강화 기대

우리나라 주도로 출범한 아시아산림협력기구(아포코·AFoCO)가 유엔과 협력하는 국제기구로 인정을 받게 됐다.
박종호 산림청장이 지난 7월 서울 종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국제활동 확대를 위한 주한 대사관 초청 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16일 외교부와 산림청에 따르면 아포코가 15일(현지시간) 결의안 채택을 통해 유엔총회 옵서버 지위를 취득했다. 아포코는 기후변화와 산림 복원 등 국제적인 산림 현안에 대응하고 아시안 국가 간 산림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200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한국이 제안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당사국 13개국과 옵서버 2개국이 참여하고 있고 사무국은 서울에 있다.

그동안 아시아 지역 국제기구로 활동했으나 유엔총회 옵서버 자격을 얻게 되면서 위상 제고 및 활동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포코 회원국과 사무국은 유엔총회 옵서버 지위 획득을 추진해 지난 11월 19일 유엔총회 제6위원회에서 유엔총회 옵서버 지위 취득을 위한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이를 통해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결의안이 최종 채택됐다.

박은식 아포코 사무차장은 “유엔총회 옵서버 지위 획득을 계기로 유엔 차원의 지속가능 발전 및 녹색성장 논의에 참여해 국제기구로서 외연을 확대하고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특히 유엔기후변화협약, 유엔사막화방지협약 등 산림 관련 유엔 기구를 통해 아시아 산림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