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장마, 폭염 기승에 모기도 비틀비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오류IC에 보도 …보행 불편 해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 주민이 가꾸는 신정허브원 완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읍장 취임식이 뭐라고… 3700명 사는 완도군 섬 16명 감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 읍장의 친구인 광주 확진자부터 시작
감염된 외국인근로자 11명 동선 파악 중
주민 200여명 참석 소문… 방역당국 긴장

코로나19 검사 자료사진
연합뉴스

“코로나19의 청정 지역이라고 자부하고 있는데 웬 날벼락인지 모르겠네요.”

12일 오전 10시 전남 완도군 금일읍 문화센터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의 검사를 받기 위해 1시간을 기다렸다는 김모(58)씨는 “서울 등 수도권만 조심하면 되는 줄 알았는데 섬까지 확산될 줄 몰랐다”고 한숨을 쉬었다.

주민 3700명이 사는 전남 완도의 한 섬이 코로나19 연쇄 감염으로 초비상이다. 완도군은 지난 5일 오후 A읍장 취임식에 참석한 광주의 코로나19 확진자(광주 3001번)로부터 시작된 감염으로 이날 현재 주민 등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광주 확진자는 A읍장의 친구로 취임식과 친목회 등을 협의하고자 고향인 완도의 섬에 왔다. 취임식 참석 후 친구들과 축하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식사를 함께 한 4명이 지난 1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일에는 식사모임에 참석했던 광주 확진자 친구 부인과 외국인 근로자 등 모두 12명이 추가 확진됐다. 해조류 가공공장 영어조합법인 대표의 부인과 공장에서 일하는 외국인근로자 10명, 인근 전복양식장 외국인근로자 1명 등이다.

군은 외국인근로자들이 1~2인 단위로 함께 숙식해 온 것으로 보고 통역사를 배치해 이동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또 읍장 취임식에는 주민 30명과 공무원 22명이 참석했다고 알려졌지만, 일각에서는 주민 200여명이 넘게 참석했다는 주장도 제기되는 등 추가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군은 읍사무소 직원에 대한 1차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지만, 주민들의 전수 검사가 끝나는 13일까지 사무소를 폐쇄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이날 긴급 발표문에서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길은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방법뿐”이라면서 “수도권 방문이나 외지인과의 만남, 사적 모임 등을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완도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21-07-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더위 쉼터 127곳 운영… 노인들 폭염 걱정 던 중랑

[현장 행정] 폭염에 경로당 찾은 류경기 구청장 백신 접종 14일 지난 노인만 이용 가능 쉼터마다 방역관리자… 수칙 준수 철저 류 구청장 “관내 어르신 97% 접종 마쳐 방역수칙 지키고 제한적 운영하면 될 것”

AI로 ‘1인가구 안전’ 챙기는 동대문

전력 사용량·통화 기록·생활 패턴 살펴 이상 징후 있으면 복지 공무원에 알려

매년 5월 마지막 토요일은 동작 청소년 세상

‘청소년의 날’ 조례 제정… 주간 등 선포 문화·예술 행사 개최… 입장료 등 혜택

주민과 소외이웃 1대1 결연…미용 서비스 등 복지공동체

동대문 대표 복지 ‘보듬누리 사업’ 10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