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태원전’ 현판 엉터리 복원… 진짜는 국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개 수수료 1% ‘배달특급’… 1년 만에 9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중심 업무·심심한 인프라… “아직도 세종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성동형 스마트쉼터’ 1년… 이용자 100만명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 28개… 버스승차대 기능에 IoT 접목
폭염 지난달엔 21만명 이용 인기 폭발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4번 출구 앞에 설치된 스마트쉼터.
성동구 제공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 성동구가 전국 최초로 선보인 ‘성동형 스마트쉼터’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쉼터 역할을 톡톡히 하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성동구는 지난해 8월 첫 설치 이후 현재까지 약 1년간 누적 이용인원이 총 106만 3853명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고 9일 밝혔다. 특히 최근 지속되고 있는 폭염에 이용객이 더 많아져 7월 한 달 간 총 21만 7186명이 이용, 전월 9만 3318명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구는 지난 7월 말까지 행당역, 성동구민체육센터 앞 등 7개의 스마트쉼터를 추가 설치하면서 현재 총 28개의 스마트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추가한 7곳은 구 전체 버스 이용 빅데이터와 유동인구 분석, 동별 스마트쉼터 설치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

‘성동형 스마트쉼터’는 버스승차대의 고유기능에 최첨단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미래형 버스승차대다.

특히 올 여름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쉼터 내부에 원격관제가 가능한 전동 블라인드 및 버티컬, 단열필름, 윈드바이저(내부 공기순환을 돕는 무동력 바람개비) 등을 추가 설치했다. 전동 블라인드와 버티컬은 성동구청 5층에 위치한 ‘스마트도시 통합운영 센터’에서 스마트쉼터 총 28개소의 일조 방향과 햇빛의 각도에 따라 원격 제어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스마트쉼터는 일상생활에서 주민 누구도 소외되거나 차별받지 않고 스마트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스마트포용도시의 가치를 구현한 공간”이라며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포용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21-08-1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서로 새로운 미래 함께 만들어요” ‘책 읽는 도

[현장 행정] 금천구 ‘책읽는도시協’ 첫 포럼 개최

광진,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 교통안전 교육

70여명 참석… 동절기 사고 예방 지원 방한 야광조끼·장갑·핫팩 등 용품 배부

영등포 국민행복민원실 “상복 터졌네”

행안부 장관 표창 등 3개 잇따라 수상

“당선 1년여 만에 공약 66% 실천… 부산 북항,

‘40년 토박이’ 최진봉 부산 중구청장의 미래 포트폴리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