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이 차지해 버린 독도 주민 숙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 ‘깍두기’외교부… 제대로 기능할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임실의 빛나는 보물 셋… 1000만 관광시대도 꿈이 아니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윤경 경기도의원, 유치원 단체 애로사항 청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정윤경 위원장(더불어민주당·군포1)은 경기도의회 군포상담소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경기도지회 관계자들과 사립유치원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을 들었다.

윤정순 한유총 경기지회장은 “유치원 교사들은 학부모의 요구에 의해 방과 후 시간 외 유아를 돌봐야 하는 상황이 매우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교사들의 근무 여건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특별 수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정윤경 위원장은 “맞벌이 가정의 아이들은 하원 시간이 일정치 않아 교사들이 시간 외 근무를 해야 하는 애로사항을 알고 있다”며 “교육청과 지자체 및 관계기관과 의논해 장기적인 대안과 정책을 통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윤 회장은 “유치원에서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하는 각종 안전 의무검사 비용이 매년 300여만원이 넘게 소요되고 있고, 학교급식법에 적합한 인력 및 시설 확충 등으로 운영비 지출 비중이 높아질 수 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지원대책과 현장에 맞는 기준 마련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정 위원장은 “매년 실시해야 하는 의무검사 비용부담과 학교와 다른 환경인 유치원에 학교급식법을 적용해 운영에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유치원 현장에 맞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북을 빛낸 주인공’ 명예의 전당에 헌액

우수사업에 보건소 건강과·구 일자리과 명예로운 구민엔 지역 순찰자 등 총 5명

‘부엉이 감시단’ 띄운 서대문… 온라인 성범죄 막는다

SNS 등 디지털 성범죄 게시물 점검 문제 있으면 KISO·방심위 등에 신고 청소년 보호·안전한 인터넷 환경 앞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