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코로나19 신규확진 3만명대…위중증 증가로 이어지진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영향으로 신규 확진자가 2만명대에 진입한지 사흘만에 3만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위중증 환자는 8일 연속 200명대를 유지하면서 치명률은 오히려 감소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만 636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하루 전 2만 7443명과 비교하면 8919명이나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6일(1만 3009명) 처음 1만명을 넘어선 뒤 일주일만인 지난 2일(2만 269명) 2만명대로 올라섰다. 지역별로는 경기에서만 1만 449명으로 처음 1만명을 넘었고 서울도 8598명으로 수도권에서만 총 2만 1547명이 발생했다. 이동량과 대면접촉이 늘어났던 설 연휴 영향이 본격화되는 다음주에는 확진자 규모가 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증가가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증가로 이어지지 않는 건 긍정적인 신호다. 기존의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은 2배 이상 높지만 중증화율은 3분의 1에서 5분의 1 정도로 중증 발생 비율이 현저히 낮은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269명으로 전날(257명)보다 12명 늘었지만 8일 연속 200명대를 유지했다. 사망자는 22명 늘어 누적 6858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71%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5.9%(누적 4409만 2874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4.5%(누적 2795만 2416명)가 마쳤다.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다 속 선별진료소 찾은 시민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4일 서울역 중구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최소 2만3202명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오후 9시 기준 첫 2만 명대를 돌파하며 일일 최다 기록을 넘어섰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현행 ‘6인·9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오는 7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2.2.4 뉴스1



강국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