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해외 자본 300억 달러 유치 투자기구 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투자청’ 오늘 닻 올려
시장 분석·안착 등 서비스

서울시청. 연합뉴스

서울시의 투자유치 전담 기구(IPA)인 ‘서울투자청’이 7일 출범한다.

서울시는 6일 서울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인베스트서울센터’를 확대해 7일부터 서울투자청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투자청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역점 사업으로, 해외 유수 기업과 투자 자본을 서울시에 유치하는 역할을 한다. 시장 분석과 투자 촉진, 해외 기업 성공적 서울 안착 지원까지 투자 유치 전 과정을 ‘올인원 패키지’로 지원한다.

시는 투자청을 통해 2030년까지 서울로 들어오는 외국인직접투자(FDI)를 지난해 179억 달러의 2배에 가까운 연 300억 달러까지 끌어올리는 게 목표다. 인베스트서울센터는 서울투자청으로 확대되며 조직이 기존 2개팀 15명에서 3개팀 22명으로 늘어난다. 2024년엔 투자청을 별도 출자·출연기관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투자청은 올해 글로벌 기업과 투자사를 상대로 전방위 홍보에 나선다. 4월부터는 산재해 있던 기업·투자정보를 한곳에서 볼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개발·운영한다. 플랫폼 내 인공지능(AI) 챗봇을 통해 365일 24시간 전문적인 투자 상담을 영어로 제공한다.

글로벌 펀드를 운용 중인 해외 벤처투자자(VC) 등으로 구성된 ‘서울시 글로벌 투자유치단’도 출범시킨다.

 

김민석 기자
2022-02-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