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인천지역 역대 최다 9191명 확진…감염자 7명 치료 중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되는 가운데 인천에서도 하루 만에 또 역대 최다 감염자가 나왔다.

인천시는 지난 19일 하루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9191명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8일 7816명의 감염자가 나온 지 하루 만에 일일 최다 기록이 다시 바뀌었다.

이달 7일까지만 해도 2000명대였던 인천의 하루 확진자 수는 11일 5068명에 이어 16일 7238명으로 급증했고, 이번 주말에 8000명대를 건너뛰고 처음으로 9000명을 넘겼다.

이날 현재 인천의 누적 확진자 수는 모두 13만4948명이며,재택 치료 중인 감염자는 2만9833명이다.

코로나19 감염자 7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잇따라 숨지면서 인천의 누적 사망자도 384명으로 늘었다.

이들 중 한 명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남동구 모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로 확인됐다.

인천시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은 378개 중 72개(가동률 19%)가, 감염병 전담 병상은 1733개 중 675개(가동률 38.9%)가 각각 사용 중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255만785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았으며, 접종 완료자는 252만2974명이다. 3차 접종자는 173만4281명으로 집계됐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