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애인 이동권 경사로 챙기는 동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편의점·약국 등 55곳에 설치

‘장애인 이동권 보장’이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서울 동작구는 생활밀착 소규모 시설에 장애인 이동편의 지원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구는 장애인 등 이동 약자가 편의점, 슈퍼마켓, 약국 등 생활밀착형 소규모 시설에 편리하게 드나들 수 있도록 맞춤형 경사로를 만들 예정이다. 해당 시설들은 ‘장애인 등 편의법’에 의한 경사로 필수설치 대상은 아니지만 구는 장애인이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장소에 경사로를 설치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을 구축하고자 했다. 올해 첫 시작으로 55곳에 경사로를 설치할 계획이다.

구는 올해부터 재활보조기구 수리비 연간지원액도 확대했다. 지정 수리업체 6곳에서 기구를 수리할 수 있고 수동·전동 휠체어, 전동스쿠터 수리비 1인당 최대 10만~20만원 범위였던 지원액을 15만~30만원으로 늘렸다. 만 24세 이하 지체, 뇌병변, 척수 장애인에게는 전동·수동 휠체어 등 성장 단계 맞춤형 보조기기 렌털 바우처도 제공한다.

이선희 어르신장애인과장은 “장애인에 대한 물리적·심리적 장벽을 허물어 이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행복한 동작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하영 기자
2022-04-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