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성남도개공 청렴도 최하 등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첫 문턱 못 넘은 광주신세계 신축·이전… ‘험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서 쉼표 같은 근무… 워케이션 성지 굳힌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마포구, 소기업·소상공인에 4년간 1000억원 금융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은행·신용보증재단 업무협약…금융 특별 보증
업체당 최대 5000만원 무담보로 5년간 이용 가능


박강수(가운데) 서울 마포구청장(가운데)이 지난 19일 열린 ‘소기업 소상공인 금융지원 특별보증 업무협약식’에서 이원덕(왼쪽) 우리은행장, 주철수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가 경기 침체 속 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 등 금융 취약 계층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금융 지원에 나섰다.

20일 마포구에 따르면 구는 지난 19일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마포구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특별보증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마포구와 우리은행은 연간 10억원씩 출연해 4년간 총 80억 원을 특별보증 출연금으로 확보한다. 보증 한도는 출연금의 12.5배인 연 250억원 규모로 4년간 1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사업장 소재지가 마포구인 소기업·소상공인으로, 업체당 최대 5000만원의 자금을 무담보로 5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대출금은 3.68~3.88%의 이율로 1년 거치 후 최대 4년 동안 원금 균등 분할 상환하면 된다.

마포구는 신속한 자금 지원을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 마포지점과 우리은행을 통해 대출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군분투하고 있는 마포의 소기업·소상공인들이 경영 위기를 극복하고 희망찬 미래를 설계하길 기대한다”며 “구는 앞으로도 경영 안정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지역 경제의 근간인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강서, 방화동 건폐장 이전 급물살… 폐기물 처리업체

9개 업체와 환경 개선 등 협력 건폐장 부지에 공원 조성 기대

회색 산업도시서 녹색 생태도시로… ‘포항의 변신’

‘그린웨이 프로젝트’ 국내외 호평

강남구청장, 발로 뛰는 ‘비전 보고회’

30일부터 22개 동 찾아 설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