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장애인 탈시설, 스스로 선택하게 해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첨단산업 요람 ‘융기원’… 경기도·서울대, 과학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춘천 레고랜드, 다시 문 열었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역·특산품 인지도 높여라… 철도역·휴게소 ‘개명 바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양온천역에 ‘아산 현충사’ 병기
천안호두휴게소 홍보 효과 ‘톡톡’
신경주역, 다시 경주역으로 바꿔

지역과 지명을 대표하는 특산물 등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기차역 이름과 고속도로 휴게소의 명칭을 변경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충남 아산시는 지역 정체성을 살리기 위해 ‘KTX 온양온천역’ 역사 명칭에 ‘아산 현충사’를 병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전국적인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의 ‘KTX 아산역’은 ‘장재역’으로의 변경이 추진되고 있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28년 전 아산군과 온양시가 통합될 때 온양온천역에 ‘아산’과 ‘온양’ 두 지명을 넣는 일을 추진했어야 했다”며 “더 늦기 전에 명칭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2020년 개칭한 충남 천안의 ‘천안호두휴게소’·‘입장거봉포도휴게소’와 공주의 ‘정안알밤휴게소’는 특산물 홍보와 소비 촉진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경주의 철도 관문인 ‘신경주역’은 ‘경주역’으로 다시 이름을 바꾼다. 변경안은 지난달 국토교통부 역명심의위원회를 통과해 현재 한국철도공사와 후속 절차를 진행 중이다. 신경주역은 2010년 11월 경부고속선 2단계 구간 개통 시점부터 13년간 경주역으로서의 역할을 해 왔다. 역명 확정 당시 도심의 실제 경주역과의 혼선을 예방하기 위해 이름에 ‘신’(新)을 넣었다. 이후 2021년 12월 중앙선·동해남부선 이설로 기존 경주역이 폐역되면서 명칭 변경을 앞두고 있다.


천안 이종익 기자
2023-02-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마포 레드로드 문화·예술 거리, ‘안전’ 컬러 더했

박강수 구청장 관광특구 사업 앞장 경의선숲길~당인리발전소 2㎞ 붉은색 바닥 포장 테마 거리 조성 안전사고 예방 미끄럼 방지 효과 음식 주황·카페 갈색 등 구분도

든든한 은평… 1인가구에 ‘건강 집밥’ 지원

400명에 은평사랑상품권 제공 새달부터 반찬가게서 사용 가능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