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만화가 되어보고, 까치 만나고… 경북도, 웹툰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몽촌토성 역세권에 ‘471가구’ 장기전세 공급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도, 올해 전기·수소차 5만여대에 ‘구매보조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시개발 15곳, GTX C 연장… 천안역 일대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준호 서울시의원, 서울시 ‘스마트시티 정책’ 미흡한 구현 실체 개선 요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 스마트시티 정책 중간 점검 통해 입체적 방안 마련할 것 요구
스마트인프라는 세계 일류, 국가·지자체·시민·기업이 상호협력하는 스마트생태계 구축 필요성 강조
메타버스 앱, 불편한 유저인터페이스로 활용도 떨어져
국정원 인증 장비 공급 등 내부행정시스템 보안 강화 필요성 제기
“단위사업들 융합시켜 통합할 수 있는 허브나 통합플랫폼 조정 필요”


정준호 서울시의원

스마트시티의 등장은 산업혁명에 버금가는 역사적 사건 이상의 특이점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이제 스마트 기술혁신은 세계 부의 지도를 바꾸고, 인류의 운명을 바꾸고 있다. 이러한 역사의 변곡점에서 세계 일류의 스마트인프라를 가지고 있는 서울시가 스마트시티 정책을 보다 고도화시키기 위해서는 중장기적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정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평4)은 지난 17일 제32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스마트 기술과 기본 인프라는 세계 일류인 데 반해, 운영하는 소프트웨어는 뒤떨어지고 있다”라며 “시민의 일상생활에 적용되고 구현되는 스마트시티 단위사업의 통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스마트 서울 포털’은 서울시 스마트시티 추진사항을 한 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정책의 목표는 완벽하게 잘 설정되어 있지만, 목표와 현실과의 갭들이 존재하다 보니 시민 생활에 적용되는 기술들이 실제 일상생활에는 구현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 정 의원의 설명이다.

정 의원은 시민들이 꿈꾸는 이상적인 스마트시티가 현실화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메타버스 앱’ 또한, 유저인터페이스 사용 등의 불편함으로 인해 활용도가 떨어지고 있음을 지적, 효율적인 가동을 위해 서버나 기본적인 인프라의 고도화를 요구했다.


제321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오세훈 시장에게 질의하는 정준호 의원

이제 스마트시티는 미래도시의 성장동력이다. 스마트시티를 추구하는 도시가 늘어나면서 데이터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데이터는 미래 경쟁력의 우위를 좌우하는 중요한 자원이 됐지만, 빅데이터 수집 및 저장 등의 과정에서 스파이칩을 비롯한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사이버 보안을 침해하는 기술 등의 심각한 사이버 위협의 문제는 언제나 존재한다. 이에 대한 대비로 국정원 인증을 마친 장비 공급 등 서울시 내부행정시스템의 보안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한 시점이다.

정 의원은 디지털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시가 사이버 위협 등을 대비해 CCTV나 서버 등의 샘플링 점검으로 이상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 하드웨어의 보안까지 완료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정 의원은 오세훈 시장과 함께 스마트시티를 구축하는 데 있어 앞으로 나아갈 방향과 허술하게 운영되고 있는 내부 요소들을 다시 한번 점검하며, 단위사업들을 융합시켜 통합할 수 있는 허브나 통합플랫폼 조정을 통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의 완성도를 높여 줄 것을 주문했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