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만나 올림픽 의지 피력… 두 번째 서울올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벨트 해제 10조 효과… 청년 몰리는 ‘부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다움 통합돌봄’ 모델 전국에 확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10월 북미 최대 ‘무선통신전시회’ 참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4대 본부 주축… 본부장 모두 30년 한우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석유공사를 이끄는 사람들


울산 중구 한국석유공사 본사 전경. 한국석유공사 제공

한국석유공사는 김동섭 사장을 비롯한 1300여명의 임직원이 국가의 안정적인 석유 자원 확보라는 목표를 향해 한마음으로 내달리고 있다. 2021년 김 사장 취임 당시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D’를 받았지만 올해는 구성원들조차 ‘실현불가능 목표’라 여겼던 ‘B’로 껑충 뛰었다.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받은 김 사장은 영국 석유가스회사 로열더치셸에서 20년간 전문위원과 아시아태평양지역 본부장 등을 지냈다. SK이노베이션 기술총괄사장(CTO)을 거쳐 2021년 6월 석유공사에 부임했다. 수십년간 현장에서 쌓은 세계 주요 석유기업들과의 탄탄한 인적 네트워크가 강점이다.

기획재무본부, 경영지원본부, 탐사생산본부, 비축사업본부 등 4개 본부가 조직의 주축이다. 본부장 4명 모두 1990년대 초반에 입사, 30년 넘게 전문성을 쌓았다. 최문규(60) 기획재무본부장은 고려대 철학과를 졸업한 뒤 1990년 입사했다. 기획조정실 디지털혁신팀장, 재무처 예산팀장을 거쳤고 페루와 베트남 사무소에서 일했다. 2021년 상임이사직인 경영지원본부장을 맡은 데 이어 기획재무본부장에 올라 부사장을 겸하고 있다.

우진하(58) 경영지원본부장은 살림꾼이다. 대구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입사한 그는 예산투자처 성과관리팀장, 예산처 원가관리팀장, 재무처장 등을 거치며 건전재정 구축에 기여했다.

1992년 입사한 임건묵(59) 탐사생산본부장은 서울대 자원공학과를 졸업했다. 같은 대학에서 자원공학 물리탐사 전공으로 석사를 받았다. 중동·독립국가연합(CIS) 생산팀장, 카자흐스탄 사무소장 등 석유공사의 핵심사업인 해외탐사·생산 경험이 풍부하다.

인하대 기계공학과를 나온 박현규(58) 비축사업본부장은 1991년 입사했다. 동해·곡성·구리지사장을 거쳤고 석유비축처장을 역임했다.

1979년 3월 두 차례의 석유파동 이후 안정적 석유 확보를 위해 설립된 석유공사는 1339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직원(정규직) 1인당 평균 연봉은 8942만원이다.

세종 이정수 기자
2023-12-1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