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종로구, ‘캥거루 슈터’ 조성원 감독과 ‘농구 수업’ 맞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가 지난달 30일 ‘캥거루 슈터’ 조성원 감독이 소속된 리퍼블릭스포츠와 기업연계 창의교육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종로구 관계자는 “협약에 따라 조 감독은 종로구 내 학교에서 슈팅, 패스, 드리블 등 학생들 수준을 고려한 단계별 농구 프로그램을 이끌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종로구 특화 사업인 기업연계 창의교육은 기업이 지닌 기술력과 인프라를 활용해 학생들에게 진로탐색의 기회와 함께 양질의 체험형 교육을 제공한다.

정문헌(왼쪽) 종로구청장이 지난달 30일 종로구청에서 리퍼블릭스포츠 조성원 감독과 ‘창의교육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종로구 제공

지난 2021년 이후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연계해 4차 산업 관련 창의교육 콘텐츠를 지원한 바 있다.

참여 기업과 프로그램을 늘리기 위해 모색한 결과, 올해는 리퍼블릭스포츠 외에도 현대엔지니어링, 미래에셋 자산운용, DL이앤씨, 뮤지엄한미, 삼화페인트공이 창의교육 사업에 함께하기로 했다. 6개 기업은 종로 내 36곳의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4차 산업에서부터 금융, 문화 예술, 체육을 아우르는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정문헌 종로구청장은 “학생들이 교과과정 외에도 다채로운 진로 탐색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기업별 전문성을 녹여낸 창의교육 사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