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후위기 대응 기업에 1000억 규모 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 도시 간 교류협력 강화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남시 “개 식용 업체 신고 5월 7일까지 접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충남 인구감소지역 ‘생활인구’ 알아보니…태안군 약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영종 주민들 “외국인학교 유치, 인천시장이 직접 나서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도에 2곳, 청라에 1곳 있는데
인천경제청, 우리만 10여년 방치”
개발 참여의사 밝힌 킹스칼리지
최대 6만㎡ 수익 부지 요구 논란


인천 영종도 주민들이 20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10년째 성과가 없는 운북동 국제학교 건립사업에 유정복 시장이 직접 나서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제공

인천 영종도 주민들이 10년 이상 방치 중인 중구 운북동 1280의4 일대 영종 국제학교 부지 해결과 외국인 학교 유치에 유정복 인천시장이 직접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와 영종학부모연대 등은 20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종도 내 외국인학교 유치도 송도국제도시 사례와 같이 양해각서(MOU)를 맺는 방식으로 우선 진행하고 사업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아닌 인천시장이 직접 지휘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국제학교가 송도에 2곳, 청라에 1곳 있지만 영종은 계획과 달리 없다”며 “송도는 지난해 또다시 해로우스쿨과 MOU를 맺었는데도 영종 국제학교 부지 10만 1605㎡(약 3만평)는 10여년 동안 방치돼 차별 행정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부지를 10년 넘게 방치한 것은 인천경제청의 소극적인 행정 때문”이라며 유 시장이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천경제청은 인천도시공사(iH) 소유인 운북동 부지에 ‘영종 국제학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약 3만 2458㎡를 수익시설로 개발한 뒤 개발이익금으로 나머지 6만 9147㎡에 학교를 짓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그러나 참여의사를 밝힌 킹스칼리지 한국부대표단이 최소 3만 2000㎡에서 최대 6만 4000㎡의 수익 부지를 추가로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영종 주민들은 “이익을 추구하는 개발업자 입장에서는 남는 이익금으로 학교를 지어야 하는 상황이라, 건축비가 적게 들어가는 학교를 선택할 것이고 부실공사와 학급 질 저하는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부지 전체에 학교를 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상봉 기자
2024-02-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