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국립전파연구원, 스마트 축사에 활용되는 센서 19종 인터페이스에 대한 국가표준 제정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사(畜舍)가 더욱 똑똑해진다

- 국립전파연구원, 스마트 축사에 활용되는 외부와 내부환경 측정 센서, 안전센서를 비롯한 19종의 인터페이스에 대한 국가표준 제정 추진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립전파연구원(원장 김정렬)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스마트 축사에 활용되는 센서 19종의 인터페이스에 대한 국가표준안 3건을 제정하기 위해 행정예고를 한다.’라고 밝혔다.

 

ㅇ 이 표준들은 스마트 축사에 활용되는 센서 중 외기(外氣)내기(內氣)환경 측정 센서와 농업인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안전센서의 측정범위와 결선(結線) 및 배선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 이러한 국가표준이 제정되어 표준 규격에 맞게 제품을 제작하면, 고장이나 장애 발생 시 특정업체에 의존하지 않고 시장에서 규격에 맞는 제품을 손쉽게 구매하여 빠른 시일 내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시설 유지보수와 운영비용이 절감된다. 나아가 스마트 축사의 보급이 촉진되어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농·축산업 분야에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 현재 국내 축산 농가는 정부의 스마트팜 지원사업 추진으로 스마트 축사의 도입이 점차 증가(14 23호→’18 1,425)하고 있으나,

 

ㅇ 스마트팜 기자재의 국내 제품 개발이 아직 부족하고 표준화되지 않은 부품 및 기자재를 도입함에 따라 ▲ 시설유지 및 관리상의 애로 ▲ 시설확장 및 운영비용 증대 등의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

 

□ 정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국립전파연구원의 스마트팜 표준 제정은 그 일환이다.

 

ㅇ 이번 표준들은 농업정책연구실용화표준제정을 담당하는 많은 기관들의 협업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 농림축산식품부농촌진흥청은 스마트팜 표준화 정책수립·기자재 공통규격을 설정하였고 ▲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스마트팜ICT융합표준화포럼은 산관 의견 수렴과 국가표준안 초안을 마련하였으며 ▲ 국립전파연구원은 국가표준안 기술심의 등 절차를 통해 국가표준을 제정할 예정이다.

 

□ 국립전파연구원의 이번 스마트 축사 관련 표준 제정에 대한 행정예고는 20187, 스마트팜 전문위원회 신설, ITU-T SG13(미래네트워크)에서의 국제표준화활동, 201812, 국립농업과학원과의 스마트팜 기술분야 국가·국제표준화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등을 거쳐 이루어진 것이다.

 

□ 이번 행정예고(’19.9.18.~10.17.)에 의견이 있는 기관, 단체 또는 개인은 국립전파연구원 홈페이지 전자공청회란에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홈페이지(http://www.rra.go.kr) 이용방법 : 홈페이지 접속→민원·참여→전자공청회)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