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방통위,「2019 남북 방송통신 국제컨퍼런스」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는 한국정보통신정책연구원(원장 김대희)과 함께 「2019 남북 방송통신 국제컨퍼런스」를 10월 25일(금)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개최하였다.

‘방송과 통신이 열어가는 평화의 한반도’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방송과 통신이 기여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발표와 토론을 하였다.

이번 컨퍼런스는 총 2개의 세션과 종합토론으로 구성되었으며, 1세션에서는 북한 방송의 변화와 현황 등에 대해 미카 마케라이네(Mika Makelainen, 핀란드 공영방송 YLE 선임기자)와 채미화 교수(후난사범대학 동북아연구센터 주임)가 발표하였고, 남북 방송교류의 발전을 위한 제도적 기반에 대해서는 이준섭 교수(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발표를 하였다.

2세션에서는 필로미나 냐나프로가슴(Philomena Gnana pragasam) 아시아 태평양 방송개발기구(AIBD, Asia-Pacific Institude for Broadcasting Development) 사무총장이 남북 방송교류 협력과 발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기여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ICT 남북 교류협력의 기회와 과제에 대해서는 이찬수 팀장(SKT 남북협력기획팀 팀장)이 발표를 하였다.

각 세션에서 발제를 마친 후에는 관련 전문가와 함께 토론을 진행해 국제기구를 통한 우회적인 남북 방송통신 교류협력 추진방안과 실질적인 협력을 추진하기 위한 법·제도 정비 방안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날 한상혁 위원장은 환영사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치역학과 방송통신 환경 변화 속에서 남북 간 방송통신 교류와 협력방안에 대한 생산적인 논의를 당부하면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에 대해서는 정책에 반영하는 등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붙임 : 2019 남북 방송통신 국제컨퍼런스 개최계획. 끝.
2019-10-25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