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웅 후손 찾기 SNS로… 서대문독립축제 진화

[현장 행정] ‘언택트형 프로’ 도입 문석진 구청장

“왕십리역은 사통팔달 최적지… GTX-C 정차에 온힘 쏟겠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정원오 성동구청장

송파, 수용인원 40% 이하로… 공연장 수칙 마련

[우리 동네 공연장이 코로나 시대를 사는 법] 코로나 대응 위해 좌석폭 0.5m 이하면 2칸 이상 띄어 앉고 전자출입명부 병행

농식품부, 농협 및 사료업계와 사료 산업 발전 방안 모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2020. 7. 1. 농협사료, 한국사료협회(이하 사료협회),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하 KREI)과 함께 ‘사료 산업 발전 협의회’를 개최하여, 국내 사료 산업 발전을 위해 민간 사료 업계와 농협사료 간 협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 ‘사료 산업 발전 협의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일부 수출국의 수출 제한, 물류 차질 등에 따른 사료 원료의 수급 불안 우려를 계기로,
 ○ 위기 상황에 대응한 사료원료의 안정적 조달 및 비용 절감 등 국내 사료 산업 발전을 위해 경쟁 관계에 있는 농협사료와 민간 사료 업계 간 협력방안 모색을 위해 개최되었다.
□ ‘사료산업 발전 협의회’의 주요 논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사료산업 발전 협의회 개최를 정례화(매월)하여 농협사료와 민간사료업계, 농식품부간에 사료산업 발전을 위한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농협사료와 사료 업계 간에 사료 원료의 안정적 조달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 농협사료와 사료업계(민간회원사) 간에 사료원료 공동구매 등 구매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하기로 하였다.
   - 현재는 민간 사료 업계와 농협사료 각각 구매 단체를 구성*하여 항만별로 사료용 옥수수, 소맥, 대두박 등 주원료 위주로 공동구매하고 있으나,
   - 현장 필요에 따라 농협사료와 민간 사료업계간에 옥수수, 소맥 등 주원료 뿐 아니라, 주정박 등 부원료 구매 협력 강화방안을 모색키로 하였다.
    * 사구회(인천항)․MFG(평택/군산항)․FLC(인천/군산항)․KBU(부산/울산항)․농협
 ○ 아울러, 코로나19 등에 따른 예상치 못한 국제 사료곡물 수급불안 등에 대응한 사료 곡물 위기 대응 매뉴얼 마련, 포스코 등 해외 사료 곡물 공급 기반 활용 강화를 위한 협력 등도 강화하기로 하였다.
  농협사료와 민간 사료 업계 간에 해외 사료 곡물 시장 등에 대한 정보 공유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 농협사료 및 민간 사료 업계는 개별 업계별로 수집하는 해외 사료 원료 시장 정보 등을 공유하기로 하였으며,
 ○ KREI는 ‘국제사료곡물관측*’ 강화를 통해 해외 사료곡물 생산 및 교역 정보를 심층 분석하여 사료업계에 제공할 계획이다.
    * (현행) 사료용 주원료 수입단가, 배합사료 물가지수 등 제한적 관측 정보 제공 → (개선) 식용 곡물 외 주원료(사료용 옥수수, 밀, 대두박 등) 및 주요 부원료(주정박, 채종박, 팜박 등)를 관측 품목에 추가하고, 사료 원료 시장 동향 등 정보 제공
 ○ 농식품부는 aT, KOTRA, 해외 주재 농무관 등을 통해 사료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해외 사료 원료 시장 정보, 수출제한 등 정책 동향, 사료 안전성 관련 정보(SPS) 등을 수집하여 제공할 계획이다.
  협의회를 통해 사료업계의 현장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규제 완화, 사료의 안전성 관리 강화, 국제 사료용 곡물 거래 전문가 양성 등 제도 개선 방안도 강구하기로 하였다.
 ○ 협의회에 참석한 조충훈 사료협회 회장, 안병우 농협 사료 대표 등 참석자들은 “경쟁관계에 있는 민간 사료 업계와 농협사료 간 상생협력을 통한 사료 원료의 안정적 조달 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국내 사료 산업 발전을 위한 매우 의미있는 시도”라고 하면서, 국내 사료산업 및 축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임을 강조하였다.
□ 농식품부 이주명 축산정책국장은 “국내 사료 산업은 사료 원료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해외 생산부진이나 수출제한 등으로 인한 수급 불안 시 국내 사료 가격 급등으로 이어지고, 국내 축산농가의 경영 부담으로 이어지는 취약한 구조”라고 하면서, 
 ○ “사료산업발전협의회를 통해 민간 사료업계와 농협 등의 소통과 협력 강화를 통해 국내 사료 산업이 발전하고, 축산업의 기반을 강화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청 점거농성 40일 만에… 노원구서비스공단 노사 협상 타결

고령친화 직종 최대 3년 기간제 신규 채용 무기계약직서 일반직 전환은 협의 계속

문화예술 ‘핫플레이스’ 강서 화곡이 들썩들썩

강서문예회관 추진 7년 만에 기공식

아찔한 금동초교 급경사로, 걷고 싶은 길 된다는데…

금천구·교육청·학교 이동편의 개선 협약 수직형 엘리베이터·보행데크 내년 완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