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워런 버핏 “대구를 사랑합니다” 환대 해준 김범일 시장에 감사편지… 주총 초청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대구를 방문했던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김범일 대구시장에게 감사 편지를 보내왔다.

워런 버핏(오른쪽) 회장이 지난달 20일 대구공항에 도착해 김범일 대구시장의 환영을 받고 있다.



버핏 회장은 A4 용지 한장짜리 편지에서 “대구를 사랑한다. 이번 아시아 방문을 통해 환대를 받았지만 대구시만큼 뜨거운 환대를 베풀어 준 곳은 없었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고 대구시가 4일 밝혔다.

버핏 회장은 또 김 시장을 이달 30일로 예정된 현지 연례 주주총회에 초청했다. “미국을 방문할 기회가 된다면 멋진 시간이 될 것이다. 주주총회는 멋진 축제와 같다.”면서 “지인들과 버크셔 해서웨이 매니저 등에게 김 시장을 소개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김 시장이 시장직을 그만둔다면 자신의 투자회사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본사가 있는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시의 시장이 되어도 좋을 것 같다.”는 조크도 했다. 그는 “다음번 대구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고 편지를 마무리했다.

앞서 버핏 회장은 지난달 20~21일 자신이 투자한 대구텍 제2공장 기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대구를 찾았다. 김 시장은 버핏 회장이 입국할 때 비행기 트랩에 올라 그를 맞이하는 등 방문기간 내내 밀착 동행하면서 ‘최상의 예우’를 했다.

대구시는 버핏 회장의 일거수일투족이 세계적인 관심을 끈다는 점에서 이번 감사 편지가 미국 등 해외 주요기업에 지역의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대구시는 김 시장의 주주총회 참석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두 차례에 걸친 버핏 회장의 방문으로 대구의 브랜드 이미지가 크게 높아졌다.”며 “앞으로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기자 cghan@seoul.co.kr
2011-04-0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