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아파트건설 주민감독제 큰 효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객만족상’ 수상 용인도시공사 김길성 사장

“지방공기업은 공익과 수익을 조화롭게 창출해야 합니다.” 용인도시공사가 용인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행정안전부의 지방공기업 경영대상 고객만족상을 수상했다. 공기업이라고 하면 종종 방만한 경영으로 지방재정 악화의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이번 경우처럼 혁신적인 경영을 통해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기도 한다.


‘고객만족상’ 수상 용인도시공사 김길성 사장

김길성(45) 사장은 지방공기업 대표들 가운데 젊은 피에 속한다. ‘공직의 무덤’이라고 불리던 지방공기업 사장직의 부정적 인식을 개선한 것이다. 2009년 9월 취임 후 가장 먼저 조직개혁을 단행했다. 방법도 달랐다. 외부용역과 더불어 내부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테스크포스팀을 만들어서 어떻게 개혁할 것인가를 고민했다.

김 사장은 “용인도시공사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외부 전문기관 뿐만 아니라 내부직원, 시민들에게까지 알려 공정한 평가를 받고 싶었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지역의 시의원과 공무원, 시민들에게도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불과 3~4개월만에 조직은 변화했고, 외부에서의 신뢰도 회복됐다. 그러나 만족할 수는 없었다.

김 사장은 구성원들의 마음이 달라진 이후 용인도시공사를 전국 최고로 만드는 작업에 착수했다. 아이디어들이 쏟아졌고, 현장에 적용했다. 수익의 다각화도 진행했다. 기존의 경우 용인시 위·수탁 사업이 고작이었지만 자체적인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첫 번째 사업은 역북도시개발 사업. 지역 주민들의 갈등으로 수 년간 중단됐던 사업을 맡아 성공리에 추진했다. 김 사장은 “지금도 역북사업은 처인구에서 첫 번째 제대로 된 택지공급계획으로 평가 받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LH공사가 포기한 덕성산업단지 공사와 구갈역세권 개발사업, 광교신도시와 흥덕지구의 아파트 분양까지 진행했다.”는 김 사장은“주민감독제를 도입해 건설 과정을 지켜볼 수 있게 했으며 이것이 결국 고객만족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렇게 해서 용인도시공사가 벌어들인 수익은 약 80억원 이상으로, 지난 7년 동안의 수익인 70억원을 웃돌았다. 김 사장은 “지방공기업은 공익과 수익의 조화로운 창출을 이룰 수 있어야 한다.”며 “내부와 외부에서 보내는 신뢰가 지방공기업을 활성화 시킬 수 있다.”고 활짝 웃었다.

장충식기자 jjang@seoul.co.kr
2011-05-05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