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알펜시아 해결책 1~2주내 세울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문순 강원지사 행보 빨라져 폐광지역 등 민심탐방도 나서

취임 1주일째. 불안정한 강원도정을 살리기 위한 신임 최문순 도지사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최문순 강원지사가 취임 후 첫 주말인 지난 1일 지역 현안을 살피기 위해 정선 폐광 지역을 찾아 주민들을 만나고 있다.
강원도 제공





최 신임 지사는 선거를 치르며 갈라졌던 도민들의 민심을 통합하고 낙후된 동해안과 폐광 지역을 잇따라 방문, 민심탐방을 통한 지역 현안 챙기기에 나섰다.

취임 초 “선거 기간 강원 전역을 돌아보면서 느낀 아픔을 잊지 않고 지역 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의 실천이다. 취임 후 첫 휴일이었던 지난 1일 강릉 주문진 어시장을 방문, 어업 대표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기름값 보조사업 추진 등 어민들의 생활안정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선 고한·사북·남면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 회원들과도 만나 “폐광기금 지역 환원투자와 폐광지역 경제자립형 도시 육성을 통해 폐광 지역을 활성화시키겠다.”면서 “공동추진위원회를 비롯한 모든 주민들의 힘과 지혜를 보태 달라.”고 주문했다. 최대 현안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와 관련해 알펜시아를 방문, “1~2주 뒤엔 근본적인 해결책을 세우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도청앞 광장에서 골프장 건설을 반대하며 보름 가까이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농민들을 찾아 “도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듣고 이를 수렴해 소외된 계층과 어려운 지역부터 챙기겠다.”는 의지를 실천했다.

선거전 막판 깊어진 후보자 간의 갈등 해소에도 나섰다. 최 지사는 “지지율이 51%로 과반에서 1% 더 많은데 오만하지 말고 자만하지 말라는 도민들의 뜻”이라면서 “지역별로 편차가 있지만 화합하는 데 여야와 동서, 상하, 좌우 등 모든 것을 아우르고 편견으로 홀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춘천 조한종기자 bell21@seoul.co.kr
2011-05-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