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30년 선배가 들려주는 ‘공직 성공’ 비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후배들의 시행착오를 선배들이 줄여줄 수 있다는 생각에 강의를 하면서도 행복합니다.”


용인시가 경력 5년 미만 공무원들의 직급 능력 향상을 위해 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경력 33년 차인 안병렬 용인시 여성회관장이 후배들을 위해 강의를 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지난 24일 오후 경기 용인시청 지하교육장에서는 공무원 선·후배들 간 색다른 소통의 장이 열렸다. 30년이라는 경력 터울을 두고 선배는 강사로, 후배는 교육생으로 한 강의실에 모였다. 이 교육은 용인시가 올해 처음 시행하는 공무원 교육으로, 그동안 외부 강사들에게 의존했던 교육을 선배들이 맡아서 진행했다. 한 해 100여명이 넘는 공무원들이 새로 입사한다. 현재 2100여명의 전체 공무원 중 900여명은 근무 경력이 5년이 채 되지 않는 새내기들이다.

이날 교육에서도 경력 3년 미만의 9급 공무원 40여명이 긴장된 모습으로 강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강의실에 들어선 강사는 33년 공무원 경력의 안병렬(51·여·행정5급) 여성회관장.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세 때부터 공직을 시작한 그야말로 베테랑 중의 베테랑이다. 강의가 시작되자 안 관장은 “나도 여러분 같은 때가 있었다.”며 “당시 상사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없어 많이 힘들었다.”고 운을 뗐다. 긴장한 후배들을 위해 안 관장은 초임 시절 자신을 힘들게 했던 상사의 ‘뒷담화’부터 꺼내들었다. 수십년이 지난 상사 흉보기에 후배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정작 강의 주제는 ‘성공을 위한 스피치’였지만 직장 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대화 방식이나 민원인들에게 대처하는 방식 등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졌다. 못된 상사를 대하는 방법, 주위에 도움을 청하는 방법 등도 소개됐다.

예산 실무, 회계, 민원 처리, 건축, 소양 교육 등 전문 분야부터 교양까지 용인시가 마련한 교육은 11개 분야에 이르고, 참여하는 선배 강사들도 22명이나 된다. 모두 30년 이상 된 공무원들로 직접 교재까지 만드는 등 철저하게 강의 준비를 한다.

강의가 끝날 무렵 이들은 초반에 보였던 어색함은 찾아볼 수 없는 돈독한 선·후배로 거듭났다. 선배인 강사는 그냥 강사가 아니라 이미 후배들에겐 ‘멘토’가 됐다.

장충식기자 jjang@seoul.co.kr
2011-05-2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