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신공항 개항 지연설은 억측”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文정부 때 임명된 ‘대통령기록관장’ 직위해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자체들 ‘파크골프’ 과감한 투자… 동호인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엇갈린 명암] 보조금 새는 구멍은 늘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식비 뻥튀기·학부모와 짜고 가짜원생 등록해 횡령

무상보육 확대 속에 정부 보조금 횡령 등 위법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20일 인천시에 따르면 정부 및 시 정책방향 등에 따라 보육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천 지역 어린이집 수요율을 지난해 42.2%에서 올해 55.1%로 상향 조정해 구·군에 하달했다.

하지만 인천 지역에서 부당한 방법으로 정부 보조금을 횡령하거나 다른 용도로 사용한 행위는 2010년 53건에서 지난해 116건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

수법도 교묘해지고 있다. 계양구의 한 어린이집에서는 2010년부터 1년 동안 근무하지도 않은 보육교사 3명을 허위로 구청에 보고해 보육교사 보조금 800여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더구나 원장은 기본보육료 보조금 등을 개인 신용카드 결제 대금으로 사용했다. 일부에서는 아동들의 식사 및 간식비용을 실제 사용액보다 부풀려 남은 돈을 챙기는 행위가 관행처럼 번진 것으로 알려졌다. 학부모들과 짜고 보육시설에 아동이 다니는 것처럼 속이기도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구·군별로 담당 공무원을 교차해 2개월 단위로 단속을 벌이고 있다.”며 “위법 행위 적발 땐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준기자 kimhj@seoul.co.kr

2012-02-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금천 G밸리·시흥동 재개발 지원 팍팍… 미래도시

유성훈 금천구청장 시흥 1·3동 모아타운으로 선정 주거정비과 신설… 재개발 박차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 추진 2025년 개통 목표 준비 ‘착착’ 차상위계층 가구 월동비 지급 올해부터 정규 예산으로 지원

서초, 주민 목소리에 귀 ‘쫑긋’

주민 100명 참여 원탁토론 진행 18개 동 4개 권역 나눠 순회 예정

오승록 노원구청장 빌려드립니다!

휴먼라이브러리서 주민과 대화 초등 5학년 이상이면 참석 가능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