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범죄 위험 느낄 때 노란대문 찾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 디자인 예방기법 적용 염리동·공진中 일대 시범실시

서울시는 17일 달동네인 마포구 염리동과 저소득 소외 계층 밀집 지역인 강서구 가양동의 공진중학교를 ‘범죄 예방 디자인 프로젝트’ 시범 사업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디자인 입고 이렇게 달라졌어요”
박원순(왼쪽) 서울시장이 17일 마포구 염리동에서 열린 ‘범죄예방 디자인 프로젝트’ 현장 설명회를 마치고 벽화 등으로 깔끔하게 단장된 골목길을 둘러보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디자인을 통해 범죄 심리를 위축시켜 범죄 발생 기회를 차단하는 범죄예방디자인(CPTED) 기법을 적용했다.

염리동 일대는 골목길이 좁고 조명은 어둠침침한 데다 폐쇄회로(CC)TV도 없다. 시는 좁은 골목길 1.7㎞를 마을의 유래를 따 ‘소금길’로 꾸몄다. 걸어서 총 40분이 걸리는 A·B 코스로 나눠 전봇대(사진 아래)에 1번에서 69번까지 번호를 매기고 코스 안내 지도, 방범용 발광다이오드(LED) 번호 표시, 안전 벨을 설치했다.

노란 대문(사진 위)의 ‘소금 지킴이 집’ 6가구 앞에는 비상 벨을 설치해 범죄 위험에 놓일 경우 주민끼리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했다. 시는 밤에도 불이 켜지는 사인 조명으로 입구를 밝히고 처마 밑에는 인터넷프로토콜(IP) 카메라를 설치해 현장 상황이 녹화되도록 했다. 24시간 초소 기능을 하는 공동체 공간 ‘소금나루’도 운영한다.

CCTV가 없는 공진중 교내 사각지대 8곳엔 동영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통행이 잦은 현관 입구 ‘소통의 벽’과 교무실에도 영상을 송출한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12-10-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