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강동 기동상담팀 “복지사각지대를 찾아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3가구·526명 추가로 찾아 지원

사춘기인 초등학교 6학년 딸과 고시원에서 생활하던 A씨는 최근 구에서 보증금을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해 준 덕분에 두 칸짜리 방으로 이사했다. 일용직 노동자 B씨는 건설 현장에서 무릎을 다치는 바람에 수술비 154만원은 물론 아내와 두 아들의 생계비를 마련하지 못해 막막했다. B씨는 긴급지원대상자,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돼 코앞에 닥친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서울 강동구는 복지 사각지대 위기 가정 발굴·지원 사업을 추진해 올해 263가구, 526명을 추가 발굴,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복지서비스 지원 가구는 1412가구로 지난해보다 22%, 대상자 수는 2473명으로 27% 늘었다.

구는 송파구 세 모녀 사건 이후 생활고를 견디지 못해 목숨을 끊는 일이 없도록 지난 3월부터 한 달간 복지 사각지대 특별조사를 실시했다. 4~10월 위기 가정 발굴 추진반 기동상담팀을 꾸려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했다. 이로써 올해 긴급복지 지원건수와 지원금액은 지난해보다 각각 54%(299건), 6%(3억 4114억원) 증가했다.

이해식 구청장은 “앞으로 공적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통합 사례 관리 및 동 복지네트워크를 활용해 민간 지원을 연계할 계획”이라며 “저소득 취약계층이 안전하게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4-12-1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