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한민국 지역브랜드 대상] “달맞이언덕 등 일류 관광지로… 외국인 투숙객 50만 목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선기 해운대구청장

백선기 부산 해운대 구청장은 17일 “지역브랜드 대상 수상의 영광을 43만 해운대구민에게 돌리고 싶다”며 “세계도시를 지향하는 해운대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의 경쟁력과 잠재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말했다.


백선기 해운대구청장

백 구청장은 “해운대구는 국내 최고 피서지인 해운대해수욕장과 동백섬, 달맞이언덕, 온천 등 천혜의 관광자원을 지닌 휴양도시로 최근 10여년 만에 상전벽해라고 할 만큼 발전을 거듭해 전국에서 가장 살고 싶은 곳으로 변모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산 전체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데 반해 해운대구는 1990년 25만명에서 현재 43만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며 “천혜의 자연조건과 전시컨벤션, 쇼핑, 영상·IT산업 등이 어우러진 탄탄한 문화산업 인프라 구축으로 발전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구청장은 “이와 같은 동력을 바탕으로 문화와 산업이 함께 성장하고 주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가 말하는 ‘행복도시’는 사람이 중심이 되는 정책을 바탕으로 문화와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안전한 생활을 통해 구민 모두가 만족을 느끼며 살아가는 도시를 의미한다.

지난 10년간 외형적인 발전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시 규모를 끌어올리는 데 집중했다면 지금부터는 도시 내부를 내실 있게 채우겠다는 것이다.

백 구청장은 “임기 내 외국인 투숙객 50만 시대를 열어 해운대구를 명실공히 세계 일류 글로벌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겠다”며 “달맞이언덕을 명품 관광지로 가꾸고 전시컨벤션시설과 숙박, 쇼핑 등 풍부한 문화·관광 인프라를 접목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주장했다.

백 구청장은 “이번 지역브랜드 대상 수상을 계기로 해운대구를 자연경관과 미래형 도시가 어우러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수도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 오성택 기자 fivestar@seoul.co.kr
2014-12-1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