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신도시 학교 이름따라 집값도 출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명도 브랜드 경쟁, 판교·위례 ‘필수 단어’…”부동산에 영향” 민감

신도시 내 신설 학교 이름을 둘러싸고 보이지 않는 ‘교명 브랜드 경쟁’이 치열하다.

교명은 학교 정체성의 상징이기도 하지만 진학 선호도는 물론, 주변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러다보니 신도시 지명이 붙은 긴 글자 학교명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났다.

경기도 성남교육지원청은 지난 28일 학교명선정위원회를 열어 위례신도시 성남시구역에 내년 3월과 9월 개교하는 9개 유치원과 초중고의 교명을 결정했다.

특이한 점은 1곳을 제외한 8곳의 교명에 모두 ‘위례’ 단어가 들어가 있다는 사실이다. 위례새초롱, 위례푸른, 위례고운, 위례중앙, 위례한빛 등이다.

위례신도시 하남시구역에 오는 11월과 내년 3월에 개교하는 유치원과 초중고 4곳은 모두 ‘위례’로 정해졌다. 위례한빛고(성남)와 위례고(하남)의 가칭은 법정동 이름에서 따 각각 창곡고와 학암고였다.

이런 유행은 하남 미사강변도시에서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7월 이후 미사강변지구 내에 신설된 초중고 8곳 가운데 6곳의 이름에 ‘미사’ 또는 ‘강변’이 붙었다.

신설 학교뿐 아니라 기존 학교들도 신도시 이름으로 바꾸고 있다.

2011년 판교신도시에 문을 연 삼평고는 내년 3월 판교고로 교명을 바꾼다. 판교지역의 대표적 고등학교로 거듭날 수 있게 지역명을 학교 이름에 반영해달라는 학부모와 학생, 교직원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이들 학교 소재지는 모두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로 분양 성공으로 부동산 가치가 치솟은 곳이다. 학교 선호도가 집값 등락을 좌우할 수도 있다는 것이 부동산업계의 전망이기도 하다.

이 때문인지 해당 지역 교육지원청별 학교명선정위원회 심의 과정에 신도시 입주민들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결정된 미사강변도시 내 가칭 미사5초 교명을 놓고 일부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미사5초 교명 공모에서 미사강변도시 22블록 입주자들은 미사한성초, 인근 21블록 입주민들은 미사제일초로 청원했다가 황산초로 결정되자 재심의를 요구하고 있다.

일부 주민은 지명에서 따온 황산(荒山)은 뜻과 어감이 좋지 않아 초등학교명으로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성남교육지원청의 경우 논란을 사전 차단하고자 학교명선정위원회에 위례신도시 주민 대표 2명을 참여하게 했다.

도교육청의 도립학교 설치·운영 조례 및 시행규칙 개정 업무 지침이 있지만 실무 가이드라인일 뿐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