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의회 “혼자사는 사람들의 이야기 듣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서 ‘1인 가구 정책박람회’

서울시의회(의장 박래학)는 오는 12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2층에서 1인 가구들의 생각과 고민을 공유하고 정책으로 실현하고자“서울에서 혼자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1인 가구 정책박람회’를 개최한다.

최근 소규모 가구와 1인 가구의 증가 추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이 날 정책박람회에는 마포노인종합복지관 소속의 어르신과 한국1인가구연합, 민달팽이유니온 등에서 활동중인 여성․청년 1인 가구가 한자리에 모여 서울시 1인 가구 정책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1인 가구 정책박람회’홍보 포스터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 및 ‘장래가구추계’에 따르면, 서울에서 혼자 사는 사람(24.4%)과 2인가구를 합한 소규모 가구는 전체 가구의 절반에 이르는 47%에 달하며, 2030년 혼자 사는 사람은 25~30%까지 늘어나고 1~2인 소형가구는 전체 가구의 55%까지 점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일 행사장에는 시민단체 ‘민달팽이 유니온’이 기획하고, ‘이웃기웃 협동조합’과 ‘전국세입자협회’, ‘서울시세입자협회’등과 함께 1인 가구들의 주거공동체를 담은 사진들을 이야기로 엮어 ‘나, 이렇게 함께 살아요.’라는 테마전시도 꾸며진다.

이 날 박람회는 서울시의회가 서울연구원에 용역 의뢰한 ‘서울시 1인 가구 대책 정책 연구’ 결과를 참석자들과 공유한 후, 서울에서 혼자 사는 사람들이 느끼는 생활 불편이 무엇인지, 정책지원이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 여성 독거노인 일자리 정책 ▲ 소외된 어르신 공동생활시설 ▲ 20대 1인 가구를 위한 정책 ▲ 1인 가구 주택 정택 ▲ 고독사 방지 대책 ▲ 1인 가구 세입자 권리보호 정책 등 6개의 영역으로 나누어 생생한 목소리로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1인 가구들의 정책 제언’에 대해 ‘시의원이 현장에서 즉답’하는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고 서울시 관계자가 참석해 정책 실현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래학 서울시의회 의장은 이날 “1인 가구는 더 이상 특별한 것이 아닌 주류의 사회구성원이 되고 있기 때문에, 서울시의원들과 서울시의 정책입안자들은 1인 가구 생활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잘 듣고 좋은 정책으로 만들어서 보답해야 할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이외에도 행사 당일 12시에는 서울광장에서 1인 가구 참가자들과 시민, 서울시의회 의장과 서울시장이 만나 편안한 분위기에서 도시락을 나누며 소통하는 ‘혼자 사는 사람들의 도시락 수다’도 열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