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주민 기피시설의 ‘독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서, 가양유수지에 도서관 조성

생활에 꼭 필요하지만 내 집 주변에 있다면 거부감이 드는 시설이 있다. 수량(水量)을 조절해 홍수를 예방하는 유수지도 대표적인 기피 시설이다. 이런 곳을 주민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놔두느냐, 아니면 즐겁게 찾아가는 곳으로 만드느냐는 지역 스스로 풀어야 할 문제다. 강서구는 현명한 대답을 찾았다. 오는 21일 개관을 앞둔 가양동 강서구립가양도서관이 그 답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16일 “인식을 전환해 지역 기피 시설을 새로운 명소이자 휴식 공간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돌려줄 방법을 찾았다”면서 “문화·교육시설에 갈증을 느끼던 가양동 지역에 꼭 필요한 시설을 고민하다가 도서관을 떠올렸고 18개월 동안 공사를 진행해 드디어 개관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1991년 조성한 가양유수지를 친화 시설로 바꾸기 위해 지난 5년간 머리를 맞대고 공을 들였다. 도서관을 짓기로 결정하고 나서 정부지원금 26억원과 시비 10억 5000만원을 받고 구비 31억 5000만원을 투입했다.

가양도서관은 지하 1층~지상 3층(전체 면적 3013㎡) 규모로, 도서 1만 3600여권과 172개 열람석을 갖췄다. 1층 로비는 다양한 전시가 가능하도록 꾸미고 2층에는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유아·어린이 열람실을 뒀다. 3층에는 갖가지 자료와 도서를 구비한 종합열람실과 조용히 공부할 수 있는 학습열람실을 마련했다. 2층 열람실 옆에는 문화강좌실 두 곳이 있어 지역 주민들이 문화 프로그램을 들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지하 1층에는 주차 공간을 만들고 야외 휴식 공간도 설치해 이용객의 편의를 높였다.

노 구청장은 “도서관은 지난 5월 먼저 개관한 가양레포츠센터와 함께 이 지역의 새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문화 소외 지역이 없도록 꾸준히 살피고 답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개관식은 21일 오후 4시다. 가양도서관에서 운영하는 세부 프로그램과 수강료 등은 이달 말쯤 도서관 홈페이지(http://lib.gangseo.seoul.kr)에 게재할 예정이다.

최여경 기자 cyk@seoul.co.kr
2015-09-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