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부산권에 ‘독일 산·학·연 혁신 클러스터’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음지구, 독일 기업 진출 잇따라

부산시는 부산 강서구 미음지구(외국인 투자 전용지구) 등 서부산권에 독일 기업과 대학, 연구·개발(R&D)센터를 묶은 ‘독일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서병수(오른쪽) 부산시장이 지난 25일 시청에서 월터 니치 포루투나 회장과 투자협약을 맺은 뒤 위치도를 보며 서부산권에 ‘독일 혁신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현재 미음지구에는 독일 기업인 윌러펌프와 보슈렉스로스가 최근 입주를 완료했다. 원자력 플랜트와 자동차·항공기 튜브를 제작하는 독일 포르투나가 지난 25일 부산시와 투자협약을 맺고 공장 신설에 나서는 등 독일 기업의 진출이 잇따르고 있다.

독일 유명대학도 잇따라 부산행을 모색하고 있다. 강서구 지사지구에는 독일 FAU가 진출해 있다. FAU는 조만간 미음지구 인근 명지지구로 이전할 계획인데 시는 FAU 외에 베를린공대, 뮌헨공대 국외 캠퍼스를 유치하기로 하고 10월 말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독일 현지 설명회(IR)에 나설 계획이다.

독일 R&D 센터의 서부산권 입주도 가시화되고 있다. 2∼3개의 FAU 부설 연구소와 지난 5월 독일 현지에서 부산시와 협약을 맺은 세계적인 제약회사 머크사의 생명공학연구소가 명지지구 입주를 서두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산·학·연 연계를 기반으로 하는 독일 혁신 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부산에 진출했거나 진출 예정인 독일 기업과 대학, R&D센터를 집적화하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5-09-3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