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33억짜리 잡초 키우나… 폐허로 변한 군위 위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산단에 어린이집·체육관… 노동자 삶의 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판교테크노밸리 잘나가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출 사상 첫 70조원 돌파… 경기 GRDP 4분의1 수준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주목받는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이하 판교TV)’의 매출이 사상 처음 70조원을 돌파했다. 경기도 지역내총생산(GRDP)의 4분의1가량이다.

24일 경기도가 발표한 ‘2016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 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말 판교TV 입주기업은 1121개이다. 이 기업들의 연간 총매출액은 70조 2778억원에 이른다. 전년과 비교해 입주업체는 11.9%인 119개사, 매출액은 1.3%인 8956억원 늘어났다.

그뿐만 아니라 판교TV 총매출액은 지난해 경기도 GRDP 313조원의 23%에 해당한다. 이는 16개 광역지자체 GRDP와 비교할 때 부산(70조 3379억원) 다음으로 7위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판교TV 조성 초기로 83개 기업이 입주, 연간 5조원의 매출을 올렸던 2011년보다 매출액이 4년 만에 14배나 증가했다. 판교TV 근로자는 지난해 말 7만 577명, 신규채용 인력은 8904명이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IT) 기업이 862개로 77%를 차지하며, 바이오(BT) 기업이 137개, 문화관련(CT) 기업이 69개, 나노기술(NT) 기업이 11개 사 등으로 나타나 판교TV가 국내 첨단 산업의 집적지임을 증명했다. 입주 기업 규모는 중소기업이 90.9%로 대부분인 가운데 중견기업이 4.8%(54개), 대기업이 2.7%(30개)이다. 근로자는 20~30대가 72.3%를 차지했다. 연령대는 20대가 7341명(20.4%), 30대 1만 8562명(51.9%)이다. 이번 실태 조사는 올 2월부터 최근까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에서 이뤄졌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6-05-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역대급 폭우에도 침수 0건… 양천의 ‘유비무환’

신월배수장 1시간 100㎜ 비 견뎌 이기재 구청장 선제적 안전 대응 공무원·자원봉사자 지원도 큰몫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