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태풍북상에 미뤘던 취임식 구민과 더 특별하게] 박준희 구청장 PT로 ‘관악 비전’ 선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0명 앞에서 6대 전략 발표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이 주민에게 프레젠테이션(PT)을 하는 형식으로 취임사를 대신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관악구 관악문화관도서관에서 박준희 구청장이 주민 2000여명 앞에서 구민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프레젠테이션(PT)을 통해 발표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관악구는 지난 2일 관악문화관도서관에서 ‘민선 제7기 박준희 관악구청장 실천선언’ 행사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주요 인사와 주민 대표, 장애인 등 2000여명의 주민이 함께했다.

박 구청장은 이 자리에서 더불어 경제 특별구, 따뜻한 관악 공동체, 으뜸 교육문화도시, 으뜸 교통도시, 청정삶터, 혁신 관악구 등 6대 전략의 실천으로 민선 7기 구정비전 ‘더불어 으뜸 관악구’를 만들 것을 선언했다.

특히 형식적이고 의례적인 취임사 낭독 대신, 구민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PT를 통해 직접 발표했다. 박 구청장은 전통시장과 골목 상권 활성화, 서울대와 협력한 산학연계 연구개발(R&D) 벤처밸리와 대학 캠퍼스타운 조성 등으로 새로운 관악 경제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또한 구청에 주민 토론회장을 만들고 ‘더불어 으뜸 관악 협치위원회’를 신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구청장은 “관악을 더 살기 좋은 곳, 더 행복한 도시로 만들겠다”며 “제 손을 잡아 주신 50만 구민의 행복을 위해 청렴하고 열심히 일하는 구청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7-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