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휴가 여기 어때요… 우리 동네 자연휴양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유정복 “민선 7기, 300만 인천시민 속였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우리, 자주 만나요… 민원실 옆 집무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젓가락 경연대회 나가 金젓가락 타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중·일 젓가락의 모든 것’ 청주 젓가락 페스티벌 오늘 개막

새로운 문화콘텐츠로 주목받고 있는 젓가락의 모든 것을 보고 즐길 수 있는 ‘2018 젓가락페스티벌’이 8일부터 16일까지 9일간 청주 동부창고 일원에서 펼쳐진다.
지난해 열린 젓가락페스티벌에서 참가자들이 젓가락 경연대회를 하고 있다.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 제공.

2015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청주시가 해마다 주최하는 이 행사는 한·중·일 3국의 공통문화인 젓가락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축제 한마당이다. 젓가락을 테마로 이런 행사를 여는 것은 청주시가 유일하다.

‘특별전’은 닮은 듯 하면서도 서로 다른 한·중·일·대만 등 동아시아 전체의 젓가락 200여점을 전시한다. 젓가락 길이가 99㎝에 달하는 삼척젓가락, 젓가락 10개를 하나의 화폭으로 삼아 위에 그림을 그린 중국 젓가락 등 기상천외하고 예술적 작품에 가까운 신기한 젓가락들을 만날 수 있다.

삼척젓가락은 나눔과 배려의 의미를 담고 있다. 천당에서는 이 젓가락으로 상대방에게 음식을 먹여주지만 지옥에서는 서로 자기가 먹으려다 음식을 떨어뜨려 결국 먹지 못한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청주대 학생들이 젊은 감각으로 디자인한 다양한 젓가락들도 재미를 더한다.

일본작가 타츠미 유키는 젓가락 포장지로 만든 종이접기 작품 3000여점을 선보인다. 박혜령 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 홍보팀장은 “일본은 식당에서 젓가락을 포장지에 싸서 손님들에게 내놓는다”며 “서로 다른 식당들의 독특한 젓가락포장지를 모아 작가가 종이접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젓가락페스티벌의 백미 중 하나인 젓가락경연대회는 8일부터 15일까지 매일 예선전을 갖는다. 16일 결선을 진행해 최종 우승자에게 금젓가락이 수여된다. 경기는 유아부, 초등부, 일반부로 나눠진다. 젓가락으로 동전크기의 원형을 뒤집고 옮기는 시간을 측정해 가장 빠른 참가자가 우승자가 된다.

요리사와 함께하는 라면요리경연대회도 즐길만 한다. 면만 기본으로 제공되고, 자기만의 조리법으로 국물 맛을 내야 한다. 젓가락과 가장 인연이 깊은 요리가 면 요리라는 점에서 경연대회가 마련됐다. 직접 대패질을 하며 나만의 젓가락을 만드는 체험도 마련된다.

페스티벌 기간동안 주말에는 교통혼잡을 우려해 청주동부창고 일원을 순환하는 셔틀버스가 1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페스티벌 입장료는 없다, 체험프로그램 참가시 재료비는 부담해야 한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재개발·재건축 절차 간소화… 용산공원 조성에도 목

박희영 용산구청장 당선인 주민들 개발 합의하면 행정 지원 대통령실 이전 관련해 의견 개진 이태원·경리단·해방촌 관광 연계 고질적인 쓰레기 투척 문제 해결 사무실만 있지 않고 구민과 접촉 거리 깨끗해졌단 말 듣도록 노력

“‘특단의 대책’이란 건 없다… 영월 발전의 길로

최명서 강원 영월군수 “봉래산~장릉 광역관광벨트 초점 관광자원 묶어 체류형 단지 조성 여당 이점, 동서고속 추진에 활용 생활·주거 개선 시간 걸려도 계속”

“경남 전통 산업 고도화·신성장 산업 집중 육성해

박완수 경남지사 당선인 일자리 위해 기업 투자 적극 유치 경제관료 출신 경남투자청 설치 메가시티에 중앙정부 협조 필요 사천 항우청 서부 발전 동력 될 것 8·9급 직급별 대화 정례화할 것

도농상생 실천으로 농촌 살리기…“농업인 존중받는 사

문병우 서광주농협 조합장 상호금융 2조 5000억 최초 달성 농촌 봉사활동으로 인력난 해소 자재센터 설립, 영농비 절감 기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