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현장 행정] “영등포, 사회적경제 예산 7배 확보”

문래동 예술촌 찾은 채현일 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해 첫 외부일정 청년 예술가 방문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선순환 모델 약속
미래비전추진단 산하 사회적경제과 신설
“청년 창업가·예술가 자생 구조 구축”

채현일(오른쪽)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지난 2일 문래동 예술촌에 있는 사회적경제 기업인 ‘안테나’에서 청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여러분이 계속 일할 수 있는 공간과 환경을 만들고, 젠트리피케이션을 방지할 수 있는 선순환 모델을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은 지난 2일 문래동 예술촌에 있는 사회적경제 기업인 ‘안테나’에서 청년 창업가와 예술가들을 만났다. 과거 철공소 건물이었던 이곳에 2017년 자리를 잡은 안테나는 청년 예술가를 위한 공간을 제공한다. 영상 제작, 건축, 공방 등 다양한 작업을 하는 20여명이 입주해 활동하고 있다. 안테나는 예술가들에게 주거와 작업공간을 제공해 지역사회에 사회적경제 기업이 뿌리를 내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채 구청장은 이곳에 입주해 활동하고 있는 청년들의 어려움을 귀담아들었다. 나태흠 대표는 “예술가들이나 청년 창업가가 자생하기 어려운 구조”라면서 “지역에서 소셜벤처 등이 안착해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모델을 구축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채 구청장은 “활로 개척에 대한 지원은 물론 관련 교육 등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창업이나 예술 활동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행정이 끼어들면서 오히려 방해가 되는 실수는 저지르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실제로 구는 사회적경제 기업 복합매장 공간을 조성해 오는 3월 이후 운영할 예정이다.

채 구청장이 2019년 첫 외부 방문 일정으로 이곳을 택한 것은 영등포구가 올해 역량을 집중할 사업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꼽은 것과 관련이 있다. 실제로 영등포구는 지난해 1억 5000만원이었던 사회적경제 관련 예산을 올해 10억으로 7배 이상 늘렸다.

구는 예산을 확보한 만큼 올해부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본격 추진한다. 구가 지난 1일 미래비전추진단 산하에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하고, 사회적경제 육성 4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한 것도 지역중심의 사회적경제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각 부서를 대상으로 기존 업무 가운데 사회적경제 기업과 연계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을 선별 중이다. 또 마을, 도시재생, 복지 등 분야별로 지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업을 사회적경제 기업과 매칭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채 구청장은 “사회적경제는 지역 내 생산과 소비를 연결해 경제 순환을 촉진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면서 “영등포가 지역사회와 호흡할 수 있는 사회적경제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9-01-1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방송사고…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자

종합편성채널 MBN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내 사과했다.MBN은 21일 오전 8시 50분쯤 방송된 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