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헬리오시티 효과’ 10년 만에 첫 서울 인구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34명 순유입… 송파 4400명 전입


지난달 서울의 인구가 10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송파구 헬리오시티 등 대규모 아파트 신규 입주 영향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월 국내 인구 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인구는 3034명 순유입됐다. 해당 지역의 전입자가 전출자보다 많으면 순유입으로, 반대면 순유출로 표현한다. 서울이 순유입을 기록한 것은 2009년 2월(7663명) 이후 처음이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송파구로 4400명, 동작구로 1200명이 각각 이동했다”면서 “신규 아파트 입주가 진행된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송파구에는 9500가구 규모의 헬리오시티 입주가 진행 중이며, 동작구에서도 흑석뉴타운과 상도동을 중심으로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월평균 1만명 안팎으로 순유출됐던 서울의 인구가 순유입으로 돌아섰지만 인근 경기 인구의 순유입 흐름이 끊긴 것은 아니다. 지난달 경기의 순유입 인구는 1만 1420명으로 전국 시도 중 가장 많았다. 이어 세종 3293명, 서울 등의 순이었다. 인구 순유출이 가장 많은 지역은 전남으로 총 2559명이 빠져나갔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3-2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