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영웅 소방관을 국가직으로” 이틀새 13만명 청원··· 대선공약 지켜질까

역사상 단일 화재 최다 소방차 투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99%인 4만 9539명이 지방직
지자체별 예산 충당… 인력·장비 열악
정부, 1월 시행목표 불구 국회 계류중
어디든 달려가는 영웅들, 감사합니다
지난 5일 강원 동해시 망상오토캠핑장 일대 주차장에 전국에서 달려온 소방차들이 빼곡하게 서 있다.
동해 뉴스1

강원 고성·속초 일대를 휩쓴 대형 산불 진화를 계기로 소방 인력과 장비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우리 현실에서 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를 통한 유기적 대응이 대형 재난에 대한 해법이라는 사실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 국회에 발목이 잡혀 있는 소방공무원 국가직화 관련 법안 처리를 촉구하는 청원도 올라왔다.

소방청은 강원 산불이 발생한 지난 4일 오후 9시 44분 대응 수준을 최고 수준인 3단계로 발령했다. 이에 서울과 경기, 인천, 충남 등을 제외한 전국 주요 시도 소방본부 인력이 대거 화재 진압에 투입됐다. 전국에서 소방차 872대가 출동했다. 대한민국 역사상 단일 화재에 가장 많은 소방차량이 투입됐다.

어디든 달려가는 영웅들, 감사합니다
강원 고성군 천진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 5명이 7일 간성 119안전센터를 찾아 직접 쓴 편지를 소방관들에게 전달했다. 사진은 이날 전달된 손편지 가운데 한 장.
고성 뉴스1

현재 국가 안보나 국민 안전을 담당하는 특정직 공무원은 모두 국가직으로 운영된다. 그러나 소방공무원은 지난해 7월 기준 전체 5만 170명 가운데 98.7%인 4만 9539명이 지방직이다. 이들은 시도에 소속돼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의 지휘를 받는다. 일본에서는 지진 등 재난 발생 때 지자체 간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2017년 7월 소방청 개청 뒤로 대형 재난에서는 관할 지역 구분 없이 국가 차원에서 총력 대응하도록 비상출동시스템을 강화해 신속 공조가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강원 일대 산불 진화 작업이 한창이던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소방공무원을 국가직으로 전환해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이틀 만인 7일 오후 4시 현재 13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자는 “소방을 지방직으로 두면 각 지방에서 각자 세금으로 소방 인력 충원과 장비를 마련해야 한다. 상대적으로 면적이 넓지만 예산 자체가 적어 소방 분야에 줄 수 있는 예산이 더 적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적은 예산으로 큰 지역의 재난과 안전에 신경써야 하는데 장비는 물론이거니와 인력도 더 적어서 힘들다”며 “반드시 국가직으로 전환해 소방공무원들에게 더 나은 복지가 제공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정부가 당초 올해 1월 시행을 목표로 한 사안이다. 그러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법안소위에 발목이 막혀 지금도 계류 중이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4-0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