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국민연금 올들어 흑자…2월까지 27조원 이익

김성주 “본사 전주 이전 후 안정적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연금이 2017년부터 올해 2월까지 기금 운용으로 62조원가량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김성주 이사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수익률 7.26%에 41조원의 수익을 올렸고, 지난해 마이너스 수익률로 비록 6조원가량의 손실을 봤지만, 올 들어 수익률을 회복해 2월 현재 27조원의 이익을 거뒀다. 결과적으로 2년 2개월 동안 기금운용으로 총 62조원의 수익을 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기금운용 수익률이 -0.92%로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두 번째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기금 손실평가액은 5조 9000억원으로 추산됐다. 지난해 기금운용실적이 최악이었던 이유는 국내 주식시장이 17% 하락하고, 글로벌 증시도 9.2% 떨어지는 등 국내외 증시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국민연금은 국내 주식에서 -16%, 해외 주식에서 -6%의 손실을 봤다.

김 이사장은 “국민연금이 항상 손해를 본다느니, 기금이 고갈된다느니 하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국민연금은 과거 어느 정부 때보다도, (본사) 전주 이전 후에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4-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