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후견’ 장애인 차별법은 반쪽 개정

법정후견 중 ‘한정후견’만 손질한다는데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특허청장이 기관 명칭 변경 꺼낸 이유는?

朴청장 공론화 없이 논란 촉발시켜

하남선 내년 하반기 까지 완전 개통

상일동~풍산동은 상반기, 창우동 까지는 하반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제공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이 내년 하반기 까지 순차적으로 개통한다.

경기도는 1단계 구간인 서울 상일동에서 풍산동 까지는 내년 상반기, 창우동 까지는 하반기에 개통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7월 까지 1단계 구간에 대한 건축한계 검측을 시행하며, 이후 ‘철도종합시험운행’에 들어간다. ‘건축한계 검측’이란, 차량이 구조물이나 각종 시설물에 저촉하지 않고 안전하게 통과되도록 여유 한계가 확보됐는지를 최종 확인하는 절차다. 열차의 흔들림이나 선로의 비틀림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

이는 철도종합시험운행 착수를 위한 사전 준비 단계다. 전기·신호·통신 등 각종 시설물의 위치, 차량과 정거장 승강장간의 간격, 높이 등의 사항을 중점적으로 확인한다. 본선 공사가 완료된 경기도 구간(2~3공구)은 이미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1차 건축한계 검측을 마친 상태다. 서울시 구간(1공구) 공사가 끝나면 7월 1일부터 1~3공구 전 구간을 대상으로 2차 검측을 한다.

건축한계 검측 작업이 완료되면 오는 7월중 차량을 선로에 직접 투입해 철도종합시험운행을 실시한다. ‘철도종합시험운행’은 건축한계와 설비 작동 등을 확인하는 공종별 시험 등을 말한다. 운영사와 합동으로 하는 사전점검을 거쳐 시설물검증시험, 영업 시운전 등 순으로 진행한다.

‘하남선 복선전철 건설공사’는 서울 강동구 상일동역에서 경기 하남시 창우동까지 7.7㎞를 연장하는 사업으로, 정거장 5곳이 새로 만들어진다. 홍지선 경기도 철도국장은 “철도종합시험운행 첫 단추를 차질 없이 마무리해 하루빨리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외무상, 면전서 “한국 무례하네”에 日도 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논의할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